• Update 19.09.21 (토) 16:37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광주 2020학년도 수능접수…전년대비 1800여명 감소
작년 2만350명 → 올해 1만8563명 지원
재학생 감소, 졸업생·검정고시 증가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9-09 18:58:54

광주광역시교육청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광주지역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지원자는 1만8563명으로 전년 대비 1787명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전국 수능 응시지원자는 54만8734명으로 작년 59만4924명보다 4만6190명(7.8%) 감소했다.

전국적으로 학령 인원 감소로 인해 수능 응시자 감소 추이가 뚜렷해졌다는 분석이다.

전국 응시자 지원 자격별로는 재학생이 전년 대비 5만4087명 감소한 39만4024명(71.8%), 졸업생은 6789명 증가한 14만2271명(25.9%),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108명 증가한 1만2439명(2.3%)으로 나타났다.

광주지역 응시자 현황을 살펴보면, 재학생이 전년 대비 2019명 감소한 1만4605명(78.7%), 졸업생은 182명 증가한 3504명(18.9%),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50명 증가한 454명(2.4%)으로 집계됐다.

성별 분포는 남자 9466명(51%), 여자 9097명(49%)로 남자가 369명 많았다.

국어, 수학, 영어 영역의 응시 현황을 살펴보면 국어 영역은 1만8531명(99.83%) 선택하였고, 32명이 미선택(0.17%)하였다. 선택 학생 중 남학생은 9446명, 여학생은 9085명이다.

수학 영역은 가형이 5864명(31.59%), 나형이 1만2335명(66.45%)으로 수학 나형 선택이 2배 이상 많았으며, 특히 여학생의 가형 선택은 2100명(23.08%), 나형 선택은 6736명(74.05%)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수학 영역 미응시자는 364명(1.96%)이다.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영어영역 응시자는 1만8465명(99.47%), 미응시자는 98명(0.53%)이다.

또한 수능 필수 과목으로 지정된 한국사는 수능 지원자1만8563명 전원이 시험을 치른다.

또한 탐구과목 선택에 있어서는 사회탐구 영역 9196명(49.54%), 과학탐구 영역 8747명(47.12%), 직업탐구 영역 241명(1.3%)으로 나타났다. 탐구 영역 미선택자는 379명(2.04%)이고, 40명을 제외한 모든 지원자가 탐구 2개 과목을 선택했다.

탐구영역 응시 현황을 자세하게 살펴보면 사회탐구 선택교과는 올해도 생활과 윤리 6002명(32.7%), 사회문화 5323명(29%), 한국지리 2861명(15.6%) 순이었고, 법과정치, 윤리와사상, 동아시아사, 세계지리, 세계사, 경제 과목 순으로 선택이 이루어졌다.

과학탐구 선택교과는 생명과학Ⅰ 6456명(36.9%)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지구과학Ⅰ 5011명(28.7%), 화학Ⅰ 3760명(21.5%), 물리Ⅰ 1851명(10.6%)순이었고, 물리Ⅱ와 화학Ⅱ, 지구과학Ⅱ 선택자 수가 특히 적었다.

직업탐구 선택교과는 회계원리 104명(21.7%)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공업일반 92명(19.2%), 기초제도 88명(18.4), 상업경제 83명(17.3%)순이었고, 생활서비스산업의이해, 인간발달, 농업이해, 농업기초기술은 선택자 수가 적었다.

제2외국어는 올해도 여전히 아랍어Ⅰ 1,952명(72.7%) 선택 학생이 가장 많았고 일본어Ⅰ 226명(8.4%), 한문Ⅰ 152명(5.7%)이 그 뒤를 이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