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1.13 (수) 18:3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지속가능한 디자인 ‘눈길’
인간중심 ‘상생과 배려적 디자인’제시
황해윤 nab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10-01 15:42:10

2019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휴머니티’란 주제로 지난 9월7일부터 광주비엔날레관 등에서 개최되고 있다. 특히 전시관 곳곳에서 대표적인 ‘지속가능한 디자인(do good design)’을 찾아볼 수 있다.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이길형 총감독은 “휴머니티는 ‘나’에서 ‘우리’로 확장된 공동체의 ‘상생과 배려’를 뜻하는 것이며, 디자인의 미래비전은 ‘do good design’ 좋은 일을 하는 디자인, 즉, 우리사회의 문제를 해결하는 지속가능한 디자인이다”라고 전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따르면 지속가능한 디자인은 현대사회가 미래의 더 높은 가치 실현을 위한 사회전반의 문제의식으로 이슈화되는 것들을 해결하는 디자인적 행동과 방법을 통칭한다. 지속가능한 디자인은 포괄적 의미의 ‘지속가능한 디자인(Substainable Design), 에코디자인(Eco Design = Zero Design)’등과 방법 및 대상적으로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UX, UI Design), 서비스디자인(Service Design), 바이오 디자인(Bio Design)’등 다양한 연관성으로 파생되어 있다.
이길형 감독은 “인류 생존의 가장 위협적인 것은 자연의 파괴와 인간성 상실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중심엔 산업화된 대도시가 갖는 문제이며, 그 중 개인화된 대규모의 공동주택이 핵심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며, “이를 해결하는 대안으로서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2관에 전시된 △모두의 거실이 되는 도시(The City as a Public Living Room)를 주목해 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모두의 거실이 되는 도시(The City as a Public Living Room)는 스위스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과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협업해 전시의 내용에 맞추어 새롭게 재구성한 전시이며, 한국·일본·미국·스위스·오스트리아·독일의 22곳의 공동생활 프로젝트의 모형을 새롭게 구성된 가상의 도시 형태로 구현하여 보여주고 있다.
22개 작품들은 상실되어 가는 개인들의 공동체적 삶의 대안적 커뮤니티 공간을 공통적으로 담고 있음으로, 우리사회의 ‘노인 가구, 1인 가구’ 등의 문제를 해결할 도시재생의 공공주택 이상향과 향후 버려져야할 대단위 지구의 아파트문화가 낳은 도시환경·생태의 문제를 제고해 볼 수 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위성호 원장은 “디자인비엔날레는 디자인의 공공적 수요분야에서 혁신적 역할로서 인간중심의 디자인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 기본방향 중 매우 중요한 것”이라면서 “이번 전시 속에는 다양한 혁신적 디자인 콘텐츠가 선보이고 있으니, 디자인 및 건축 전공생들의 관심어린 전시 관람과 교육의 장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HUMANITY(사람사는 세상, 따뜻하게)’이란 주제 아래 5개 본전시를 비롯해 △특별전(5개) △비즈니스 연계 프로그램 △어린이 체험교육(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미니스쿨, 바우랑 그리자) △이벤트(북구청 연계 문화이벤트) 등이 오는 10월 31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디자인센터전시관 등에서 이어진다.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 지하철 ‘9.1%’는 누굴 태우나?
 건설 여부·방식 등을 놓고 수년 동안 논란을 빚었던 광주 지하철 2호선 공...
 [딱! 꼬집기]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