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20 (목) 18:24

광주드림 포토 타이틀
 시민기자포토
 사진속세상
 포토뉴스
 풍경+생각
 그림속광주
 찰칵
 만평
 만화
 숨은그림찾기


광주시교육청 지방공무원 인사 단행

“30년 독점 호남정치 민주화, 대안은 정의당”

양향자 “뒤지는 후보 네거티브” 경쟁 후보들에 ‘반

광주시 올해 지방공무원 678명 채용

바른미래·대안신당·펑화당 24일 합당 합의
포토포토뉴스
전남 2월 명품숲 ‘보성 웅치 용반 마을전통숲’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2-05 15:39:53
▲ 사진 제공=전남도.
전라남도가 2월에 방문해야 할 남도의 아름다운 명품숲으로 ‘보성 웅치면 용반리 마을 전통숲’을 선정했다.

큰숲이라는 유래를 가진 ‘보성 웅치면 용반리 마을 전통숲’은 웅치면사무소에서 제암산 자연휴양림 방면으로 2㎞ 떨어진 덕림마을 입구에 위치한 소나무 숲이다. 붉은 빛이 감도는 수피가 푸른 솔잎과 대조돼 수려한 경관을 이루고 있다.

웅치면지에 따르면 1747년경 덕림마을 형성시기부터 조성됐으며 ‘500여 그루를 1천여 평에 조성했다’고 기록돼 있으나, 당시 식재된 소나무는 거의 고사돼 사라지고 새로운 나무가 자라 현재 130여년 된 소나무 168그루가 웅장하게 집단을 이뤄 아름다운 마을숲으로 조성됐다.

보성군은 마을숲의 유전자와 종 보전을 위해 지난 2005년에 산림유전 자원보호림으로 지정해 보호ㆍ관리하고 있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