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8.17 (목) 19:34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조대영의 영화읽기
[조대영 영화읽기]택시운전사...   [2017.08.11]
역사는 기억투쟁이다. 37년이 지난 광주민주화운동이 아직도 제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한 것은 이를 증명한다. 1980년 5월 신군부의 폭압에 맞서 광주시민들이 온몸으로 항거했던 광주민주화운동은, 역사적 진실이 명백함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온당...
[조대영 영화읽기]박열...   [2017.07.21]
이준익 감독은 영화인문학자다. 이준익은 자신의 영화를 통해 ‘인간’에 대해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탐구하는 감독이기에 하는 소리다. 그동안 연출한 영화 속 인물들만 얼추 살펴보아도 이는 금방 확인된다. ‘왕의 남자’의 장생(감우성)과 공길(이준기), ‘사...
[조대영 영화읽기]‘옥자’...   [2017.07.07]
영화는 자본의 산물이다. 이런 이유로 감독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어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될지를 먼저 고민한다. 그리고 어떤 이야기들은 계획에만 그치기도 한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인 ‘옥자’도 그럴 뻔 했다. 유전자조작으로 키워진 슈퍼돼지가 강...
[조대영 영화읽기]‘악녀’...   [2017.06.23]
현재 한국영화는 범죄와 폭력에 노출된 남성들이 주인공인 영화가 대세다. 일일이 거론하기도 벅찰 정도로 한국영화는 악의 구렁텅이에서 뒤엉켜 싸우는 남성들의 세계를 주야장천 쏟아내고 있다는 말이다. 그런 점에서 ‘악녀’는 도전적인 영화다. 그도 그럴 것이...
[조대영 영화읽기]‘노무현입니다’...   [2017.06.09]
동시대의 한국인들에게 ‘노무현’은 부채의 이름이다. 고인이 정의롭지 못한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했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고, 퇴임 후 이명박 정권의 과도한 수사에 맞서 스스로 목숨을 던졌을 때, 고인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한 마음이 남아 있기도 하기 때문...
[조대영 영화읽기]‘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   [2017.05.26]
하늘 아래 새로운 이야기는 없다. 인류가 문명을 이루고 살았을 때부터 계속되었을 이야기 는 그간 나올 만큼 나왔다. 그러니까 이제는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 대신에 어디선가 들어 보았음직한 이야기들이 반복되고 있다는 말이다. 새로운 이야기, 즉 창작이란 ...
[조대영 영화읽기]‘언노운 걸’...   [2017.05.12]
다르덴 형제(장 피에르 다르덴·뤽 다르덴)는 다큐멘터리를 찍다가 극영화로 전향한 벨기에의 형제감독이다. 이 형제감독은 그간 열편의 연출목록을 쌓으면서 자신들의 영화적 인장을 확실히 하기도 했다. 그들은 음악이나 일체의 사운드를 배제하고 있고(다르덴 형...
[조대영 영화읽기]‘밤의 해변에서 혼자’...   [2017.04.21]
홍상수 감독은 1996년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이후 21년 동안 19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그는 상상으로 꾸며낸 허구의 이야기 보다는, 자신이 직접 보고 듣고 관찰한 상황과 인물들을 객관화시켜내며, ‘있는 그대로의 ...
[조대영 영화읽기]‘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2017.04.07]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공각기동대’(1995)는 철학교과서로 추앙받는 애니메이션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작품은 인간의 영혼(Ghost)에 기계의 신체를 가진 사이보그를 창조해 내며, 인간과 기계의 경계가 지워진 시대에 과연 &l...
[조대영 영화읽기]‘미녀와 야수’...   [2017.03.24]
‘애니메이션 왕국’이었던 디즈니 스튜디오는, 요 근래 몇 년 동안 자신들의 과거 유산을 실사 영화로 바꾸고 있는 중이다. ‘말레피센트’(2014)는 ‘잠자는 숲속의 공주’(1959)를 마녀의 입장에서 재해석 했고, ‘신데렐라’(2015)는 원작을 훼손...
[조대영 영화읽기]‘로건’...   [2017.03.10]
‘엑스맨’ 시리즈의 첫 시작은 2000년이었다. 이 시리즈에서 휴 잭맨은 엑스맨(X-Men)의 멤버 중 한 명인 ‘울버린’을 맡은 이후 17년 동안 쉼 없는 활약을 펼쳤다. 그렇게 그는 쉰 살의 나이를 바라보게 된 것이다. 그러니까 휴 잭맨이 악을 제...
[조대영 영화읽기]‘재심’...   [2017.02.24]
대중들이 함께 느끼는 분노를 공분(公憤)이라고 한다. 광주인화학교 사건을 다룬 ‘도가니’ 이후 한국 영화는, 공분을 영화의 에너지로 삼는 경우가 심심치 않다. 공평하지 못해서 분노할 수밖에 없는 사건을 담은 영화들이 계속해서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
[조대영 영화읽기]‘더 킹’...   [2017.02.10]
올해는 대한민국에게 중요한 한 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정점을 찍은 구체제의 악습을 청산하고, 새로운 세상을 열고자 하는 국민들의 열망을 담아내야 하기 때문이다. 구체제의 악습을 청산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꽤나 오래된 자본과 정치의 유착을 뿌리 ...
[조대영 영화읽기]‘7년 - 그들이 없는 언론’...   [2017.01.20]
2008년, 이명박은 대통령이 되자마자 언론 장악에 나섰다. 우선 공영방송인 KBS와 준공영방송인 MBC에 인사권을 휘둘러 사장 자리에 있던 정연주와 엄기영을 끌어내렸다. 그리고 그 자리에 이병순과 김재철을 앉혔다. 뉴스채널인 YTN에는 자신의 대선캠...
[조대영 영화읽기]‘너의 이름은.’...   [2017.01.06]
일본은 애니메이션 강국이다. 한국과 비교해 보면 이는 명확해 진다. 일본은 역대 최고 흥행작이 애니메이션인 반면, 한국은 이것과는 거리가 멀기 때문이다. 밝히자면, 일본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1)과 ‘하울...
[조대영 영화읽기]‘라라랜드’...   [2016.12.23]
다미엔 차젤레 감독은 1985년생이다. 이제 갓 서른을 넘긴 이 젊은 감독은 유별나게도 자신의 주인공들을 꿈을 이루고자 노력하는 인물들로 설정한다. ‘위플래쉬’의 주인공인 앤드류(마일즈 텔러)는 최고의 드러머를 꿈꾸는 청년이었고,...
1   2   3   4   5   6   7   8   9   10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딱꼬집기]양성평등, 의식과 제도의 관계
 얼마 전 TV에서 손아람 작가의 짧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거리에 모인 사...
 [편집국에서] 광프리카 탈출, ‘살수’밖에...
 [청춘유감] 청춘, 유감을 표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채용시 후광효과 있다”
광주 초등교사 임용 대란…사상 최초 한자릿수
하반기 채용전환형 인턴 노려라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건강보험과 요양보험 간 차별 없애자
한빛 4호기 ‘57개 구멍’…환경단체 “총체적 부실, 원인 밝혀
실시간 뉴스
 전남소방, 소방공무원 132명 추가 채용...
 광주교대 학생회 “비정규직 강사제도 폐지해야”...
 [날씨]다시 더위…일부 소나기...
 [드림사랑방]광주문화재단 단편영화 공모전 ...
 전남서 사용금지 ‘피프로닐’ 계란 확인...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