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8.17 (목) 19:34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광주갈피갈피]많은 것 내어주고 황폐화 한 무등산 ...   [2017.08.09]
16세기 광주를 묘사한 그림으로 `희경루방회도(喜慶樓榜會圖)’란 작품이 있다. 현재 동국대학교 박물관이 소장되어 있는데 이 그림이 그려진 시기는 1567년. 이 해 광주목사 최응룡이 과거시험에 합격한 동기생들을 광주의 희경루에 불러 연회를 베푼 장면을...
[광주갈피갈피]당시 광주천은 삶에 위협적이었다...   [2017.07.19]
광주공원 앞 천변좌로엔 석서정(石犀亭)이란 자그마한 정자가 있다. 이 정자는 2006년에 건립한 것이지만 사실은 고려시대 말엽 이색(1328∼1396)이란 사람이 쓴 ‘석서정기(石犀亭記)’란 글에 근거해 세운 것이다. 원래 석서정은 광주천 가운데 형성...
[광주갈피갈피]우리 현대사가 외면한 중국인들 ...   [2017.06.21]
2012년 여수 해양엑스포가 열리던 해에 개봉된 영화 ‘신세계’에는 여수 출신의 두 화교 청년, 즉 정청(황정민 분)과 이자성(이정재 분)의 얘기가 나온다. 그런데 다큐가 아닌 까닭에서인지 이 영화에선 이들이 어떻게 여수에 살게 됐는가에 대한 얘기는 ...
[광주갈피갈피]채소와 함께 뿌리내린 중국인들...   [2017.06.07]
중국인들이 전남에 들어와 채소 재배를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이 시작되기 이전부터였다. 공식적으로 목포항이 개항한 것은 1897년. 그런데 중국인들은 그보다 4년 앞서 이미 목포에 발을 내딛고 있었다. 그리고 이 무렵 그들은 채소농사를 짓기 시작했다. ...
[광주갈피갈피]1910년 광주지역 화교는? 100여 명...   [2017.05.24]
1965년 3월1일 산수동의 왕용경(王龍慶) 노인에게 화재사건이 일어났다. 전깃불이 들어오지 않던 터라 노인은 평소 석유등을 켜놓고 생활했다. 그런데 켜놓은 석유등이 넘어지면서 허름한 초가집 전체가 불에 타면서 그 안에 있던 노인도 변을 당했던 것이다...
[광주갈피갈피]경양방죽과 운명 함께 한 태봉산...   [2017.05.10]
필자는 지난 두어 달 동안 경양방죽 얘기를 했다. 이젠 그 끝 얘기를 할 즈음이 된 것 같다. 그리고 그 마지막 얘기도 이미 사라진 것에 관한 것이다. 경양방죽의 최종 매립 때 신안동의 태봉산을 헐어 매립에 필요한 토취장으로 이용했다는 얘기를 아마...
[광주갈피갈피]사라진 경양방죽, 예고된 조짐들...   [2017.03.22]
일제강점기 기록에 의하면 경양방죽 면적은 약 6만 평이었다. 축구장 30개에 달하는 면적이었다. 그리고 이 방죽의 물을 끌어다가 농사를 짓는 방죽 아래의 농토는 120만 평에 달했다. 앞서 여러 차례 언급한대로 경양방죽의 물은 대부분 광주천에서 방...
[광주갈피갈피]경양방죽을 표현한 다양한 묘사들...   [2017.02.22]
많은 사람들이 짐작하는 것과 달리 16세기까지도 경양방죽의 존재를 확연하게 드러내 주는 기록은 찾아볼 수 없다. 사실 지금의 계림동이나 중흥동, 신안동 일대를 묘사한 조선시대의 기록들을 보면, 대체로 너른 들판, 혹은 습기 찬 들판 정도로 묘사하는 게...
[광주갈피갈피]여러 갈래 경양방죽 탄생기...   [2017.02.08]
한때 경양방죽이 있었던 계림동에서 그 아래 중흥동과 신안동에 이르는 이른바 ‘방죽밑들’일대의 토양은 하성충적층이다. 지난번에 잠깐 얘기한대로 하성충적층은 강물이 실려 온 흙과 모래·자갈이 쌓인 것이다. 그리고 이 충적...
[광주갈피갈피]경양방죽 아래 방죽밑들의 ‘축축한’ 역사...   [2017.01.18]
현재 광주역이 들어선 중흥동에서 그 서쪽인 신안동에 이르는 지역은 원래 드넓은 들판이었다. 지금으로부터 140여 년 전에 그린 광주의 옛 지도는 이 들판을 대야(大野)라 표현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그런데 이 들판에 살던 사람들은 이 들이 계림동...
[광주갈피갈피]확장된 금남로가 가져온 선물들...   [2017.01.04]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금남로는 1969년 12월 확장공사의 산물이다. 이 도로 확장 공사와 함께 금남로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수만 가지의 새로운 모습들이 등장했다. 그중 하나가 구도청 앞 분수대다. 일부에서는 이 분수대가 처음 등장한 시기를 70년대 ...
[광주갈피갈피]금남로 확장공사가 남긴 것...   [2016.12.21]
금남로 확장공사는 2년여에 걸쳐 진행됐다. 오늘날 우리가 아는 금남로는 이 공사에 의해 대략적인 모습을 갖추게 됐다. 도청 맞은편 무덕전이 철거되고 그 자리가 광장에 편입되면서 본래의 무덕전 자리 뒤편에 68년 지금의 상무관이 들어섰다. 상무관 옆 전...
[광주갈피갈피]금남로 확장공사로 사라진 것들...   [2016.12.07]
광주시장이 노인환에서 장형태로 갑작스럽게 교체 뒤에 착수한 금남로 확장공사는 1968년부터 69년까지 2년간 진행됐다. 1968년에는 옛 전남도청에서 3가의 법원 앞까지, 69년에는 4~5가가 확장됐다. 그런데 기존의 금남로 폭이 12미터에서 30미터...
[광주갈피갈피]‘금남로 확장’ 전남도-광주시 찬반 논란...   [2016.11.23]
1960년대 중엽 금남로 일대의 모습은 지금과는 많이 달랐다. 도로 끝 전남도청 본관건물은 아직 2층이었다. 현재처럼 3층 건물로 증축된 것은 70년대 중반에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청 앞에는 광장도 없었다. 그래서 도청 앞 도로는 지금처럼 ...
[광주갈피갈피]옛 전남도청, 광주 중심에 뿌리내리다...   [2016.11.09]
현재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자리에 전남도청이 둥지를 틀기 시작한 것은 1910년부터다. 처음 얼마동안 전남도청은 오늘날의 국세청에 해당하는 기관인 광주재무감독국이 지은 청사를 인수받아 사용했다. 건물은 단층의 목조건물이었다. 그래서인지 이전 초기부터 도...
[광주갈피갈피]길이 되기 전 금남로엔 무엇이 있었나?...   [2016.10.26]
조선시대에 지금의 금남로에 해당하는 길은 없었다. 길의 티끌 같은 흔적이라도 있었으리란 기대와 달리 길은‘아예’없었다. 금남로는 전적으로 1920년대 후반에 새로 닦인 것이다. 길이 닦인 당시엔 그 이름도 지금과 달리 메이지마치,...
1   2   3   4   5   6   7   8   9   10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딱꼬집기]양성평등, 의식과 제도의 관계
 얼마 전 TV에서 손아람 작가의 짧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거리에 모인 사...
 [편집국에서] 광프리카 탈출, ‘살수’밖에...
 [청춘유감] 청춘, 유감을 표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채용시 후광효과 있다”
광주 초등교사 임용 대란…사상 최초 한자릿수
하반기 채용전환형 인턴 노려라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건강보험과 요양보험 간 차별 없애자
한빛 4호기 ‘57개 구멍’…환경단체 “총체적 부실, 원인 밝혀
실시간 뉴스
 전남소방, 소방공무원 132명 추가 채용...
 광주교대 학생회 “비정규직 강사제도 폐지해야”...
 [날씨]다시 더위…일부 소나기...
 [드림사랑방]광주문화재단 단편영화 공모전 ...
 전남서 사용금지 ‘피프로닐’ 계란 확인...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