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0.22 (일) 18:33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광주갈피갈피]장의 확산과 광주장 ...   [2017.10.11]
‘조선왕조실록’ 성종4년(1473) 기록에는 1470년 전라도 무안 땅에서 처음 ‘장문(場門)’이란 이름으로 장이 열렸다는 신숙주의 말을 기록하고 있다. 이렇게 생겨난 장은 점차 영산강 상류 쪽으로 확산되어 갔다. 1480년대 전라관찰사 김종직은 나주...
[광주갈피갈피]부정기적 시장은 왜 정기적 장이 되지 못했을까?...   [2017.09.20]
다음의 글에 대한 설명으로 바르지 못한 것을 하나 골라보세요. “장삿배들이 모이는 곳으로 돛대가 연이어 있고 사람들이 수없이 왕래하며 물건을 사고팔았기 때문에 이런 이름(지명)이 붙었다.” ① ‘신증동국여지승람’ 에 나오는 충청도 은진현에...
[광주갈피갈피]장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   [2017.09.06]
요즘 이런 말을 믿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분명 조선시대에 장사는 말업(末業)으로 간주됐다. ‘사농공상’의 신분제도에서 맨 아래쪽에 있던 직업이었다. 이때 말업이란 말에는 가장 천한 생업이란 의미가 담겨있다. 동시에 이 말에는 다른 일을 ...
[광주갈피갈피]양동시장, 조선시대 장의 계승일까?...   [2017.08.23]
아무런 생각 없이 하루를 지내다보면 딱 한 가지 사실로만 자신의 존재를 확인할 때가 있다. “뭔가를 소비했지. 그래 난 오늘 존재했던 것 같다.” 우리는 거의 매일 가게에 들러 뭔가를 산다. 용케 담배 한 갑, 볼펜 한 자루를 사지 않고 지나가나 싶은...
[광주갈피갈피]많은 것 내어주고 황폐화 한 무등산 ...   [2017.08.09]
16세기 광주를 묘사한 그림으로 `희경루방회도(喜慶樓榜會圖)’란 작품이 있다. 현재 동국대학교 박물관이 소장되어 있는데 이 그림이 그려진 시기는 1567년. 이 해 광주목사 최응룡이 과거시험에 합격한 동기생들을 광주의 희경루에 불러 연회를 베푼 장면을...
[광주갈피갈피]당시 광주천은 삶에 위협적이었다...   [2017.07.19]
광주공원 앞 천변좌로엔 석서정(石犀亭)이란 자그마한 정자가 있다. 이 정자는 2006년에 건립한 것이지만 사실은 고려시대 말엽 이색(1328∼1396)이란 사람이 쓴 ‘석서정기(石犀亭記)’란 글에 근거해 세운 것이다. 원래 석서정은 광주천 가운데 형성...
[광주갈피갈피]우리 현대사가 외면한 중국인들 ...   [2017.06.21]
2012년 여수 해양엑스포가 열리던 해에 개봉된 영화 ‘신세계’에는 여수 출신의 두 화교 청년, 즉 정청(황정민 분)과 이자성(이정재 분)의 얘기가 나온다. 그런데 다큐가 아닌 까닭에서인지 이 영화에선 이들이 어떻게 여수에 살게 됐는가에 대한 얘기는 ...
[광주갈피갈피]채소와 함께 뿌리내린 중국인들...   [2017.06.07]
중국인들이 전남에 들어와 채소 재배를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이 시작되기 이전부터였다. 공식적으로 목포항이 개항한 것은 1897년. 그런데 중국인들은 그보다 4년 앞서 이미 목포에 발을 내딛고 있었다. 그리고 이 무렵 그들은 채소농사를 짓기 시작했다. ...
[광주갈피갈피]1910년 광주지역 화교는? 100여 명...   [2017.05.24]
1965년 3월1일 산수동의 왕용경(王龍慶) 노인에게 화재사건이 일어났다. 전깃불이 들어오지 않던 터라 노인은 평소 석유등을 켜놓고 생활했다. 그런데 켜놓은 석유등이 넘어지면서 허름한 초가집 전체가 불에 타면서 그 안에 있던 노인도 변을 당했던 것이다...
[광주갈피갈피]경양방죽과 운명 함께 한 태봉산...   [2017.05.10]
필자는 지난 두어 달 동안 경양방죽 얘기를 했다. 이젠 그 끝 얘기를 할 즈음이 된 것 같다. 그리고 그 마지막 얘기도 이미 사라진 것에 관한 것이다. 경양방죽의 최종 매립 때 신안동의 태봉산을 헐어 매립에 필요한 토취장으로 이용했다는 얘기를 아마...
[광주갈피갈피]사라진 경양방죽, 예고된 조짐들...   [2017.03.22]
일제강점기 기록에 의하면 경양방죽 면적은 약 6만 평이었다. 축구장 30개에 달하는 면적이었다. 그리고 이 방죽의 물을 끌어다가 농사를 짓는 방죽 아래의 농토는 120만 평에 달했다. 앞서 여러 차례 언급한대로 경양방죽의 물은 대부분 광주천에서 방...
[광주갈피갈피]경양방죽을 표현한 다양한 묘사들...   [2017.02.22]
많은 사람들이 짐작하는 것과 달리 16세기까지도 경양방죽의 존재를 확연하게 드러내 주는 기록은 찾아볼 수 없다. 사실 지금의 계림동이나 중흥동, 신안동 일대를 묘사한 조선시대의 기록들을 보면, 대체로 너른 들판, 혹은 습기 찬 들판 정도로 묘사하는 게...
[광주갈피갈피]여러 갈래 경양방죽 탄생기...   [2017.02.08]
한때 경양방죽이 있었던 계림동에서 그 아래 중흥동과 신안동에 이르는 이른바 ‘방죽밑들’일대의 토양은 하성충적층이다. 지난번에 잠깐 얘기한대로 하성충적층은 강물이 실려 온 흙과 모래·자갈이 쌓인 것이다. 그리고 이 충적...
[광주갈피갈피]경양방죽 아래 방죽밑들의 ‘축축한’ 역사...   [2017.01.18]
현재 광주역이 들어선 중흥동에서 그 서쪽인 신안동에 이르는 지역은 원래 드넓은 들판이었다. 지금으로부터 140여 년 전에 그린 광주의 옛 지도는 이 들판을 대야(大野)라 표현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그런데 이 들판에 살던 사람들은 이 들이 계림동...
[광주갈피갈피]확장된 금남로가 가져온 선물들...   [2017.01.04]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금남로는 1969년 12월 확장공사의 산물이다. 이 도로 확장 공사와 함께 금남로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수만 가지의 새로운 모습들이 등장했다. 그중 하나가 구도청 앞 분수대다. 일부에서는 이 분수대가 처음 등장한 시기를 70년대 ...
[광주갈피갈피]금남로 확장공사가 남긴 것...   [2016.12.21]
금남로 확장공사는 2년여에 걸쳐 진행됐다. 오늘날 우리가 아는 금남로는 이 공사에 의해 대략적인 모습을 갖추게 됐다. 도청 맞은편 무덕전이 철거되고 그 자리가 광장에 편입되면서 본래의 무덕전 자리 뒤편에 68년 지금의 상무관이 들어섰다. 상무관 옆 전...
1   2   3   4   5   6   7   8   9   10  
주말제안숲나들이생각하는교육
Gwangju News전라도맑은강 푸른산
인연나눔
[딱꼬집기]‘우리’만들기와 혐오
 영화 ‘청년경찰’에서 중국동포들을 범죄자로 대상화하고, 일부 극우 기독교계...
 [청춘유감] 청년기본법, 사회적 안전망의 시작...
 [편집국에서] 호남홀대론을 홀대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전세자금대출, 싼 이자로 빌릴 수 있다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APBC 국가대표 4명 선발
광주은행 ‘아름다운 유·스퀘어 KJ카드’ 출시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한준수 1억6000만 원 계약
광주시교육청 ‘무기계약 전환’? 아직 멀었다
실시간 뉴스
 [날씨]22일 광주 맑음…강풍 주의...
 광주여성재단, 김미경 작가 ‘꿈 그리고 설레임’전 ...
 광주복지연대 창립 기념 ‘광주복지대토론회’ ...
 10월 필름정거장, ‘THE 시월, The Last’을 주...
 광주 남구청사 이전? 구의회 “논의조차 안했다” 발끈...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