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24 (금) 13:50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조대영의 영화읽기
[조대영 영화읽기]‘옥자’
슈퍼돼지를 맘껏 뛰놀게 한 자본, 그리고 숙명
조대영
기사 게재일 : 2017-07-07 06:00:00
 영화는 자본의 산물이다. 이런 이유로 감독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어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될지를 먼저 고민한다. 그리고 어떤 이야기들은 계획에만 그치기도 한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인 ‘옥자’도 그럴 뻔 했다. 유전자조작으로 키워진 슈퍼돼지가 강원도 산골에서 서울 도심을 거쳐 미국까지 이동하는 이야기는 500억이 넘는 예산을 필요로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강력한 콘텐츠를 필요로 했던 온라인 유통 플랫폼인 넷플릭스는, 봉준호 감독의 꿈을 긍정적으로 검토했고, 그 결과 ‘옥자’는 우여곡절을 거쳐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관객과 시청자들을 동시에 만나고 있다.

 '옥자'가 570억의 예산이 필요했던 이유는, 슈퍼돼지인 옥자를 CG(컴퓨터그래픽)로 구현해야 하는 비용이 만만치 않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봉준호 감독은 막대한 예산을 들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가상의 동물인 옥자가 영화 속에서 마음껏 활보하도록 했다. 감독의 이런 노력은 주효했다고 할 수 있는데, 영화를 보고 난 관객들은 열이면 열, 옥자의 움직임이 자연스럽다는 의견을 피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슈퍼돼지를 영화 속에서 뛰어놀게 했던 자본은, 자신이 투자한 이상을 거둬들여야 한다는 숙명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이런 이유로 ‘옥자’는 다수 대중을 겨냥한 영화를 지향했다. 그러니까 ‘옥자’는 스티븐 스필버그의 ‘E. T’와 같은 영화를 염두에 두었다고 할 수 있다.

 그리하여 이 영화는 도입부에서 동물인 옥자와 산골소녀 미자(안서현)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하다가, 끌려가는 옥자를 추적하는 액션 어드벤쳐로 탈바꿈한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장르의 관습에 충실하게 연출한 점이 눈에 띈다. 옥자가 벼랑에 매달린 미자를 구해주는 장면도 그렇고, 트럭에 실려 가는 옥자를 미자가 추적하는 시퀀스들이 그렇다. 그리고 옥자가 끌려갈 때 ALF(동물보호단체)가 나타나 이를 저지하는 과정들은 이 영화가 상업영화의 충실한 문법을 따르고 있음을 입증한다.

 또한, 봉준호 감독은 영화 속에 깨알 같은 영화적 재치들을 차곡차곡 쌓아가며 관객들에게 유쾌한 재미를 선물한다. 옥자에게 날아오는 마취제 주사를 무지갯빛 우산으로 막아내는 장면, 한국어와 영어를 통역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웃음, 1종 면허는 있지만 4대 보험은 없다며 투덜거리는 트럭운전수 청년의 자조 등은 봉준호 감독식 유머의 대표적인 예다.

 그리고 봉준호 감독은 기존의 영화 속 장면들을 ‘옥자’속에 적극적으로 인용하며 눈 밝은 관객들에게 발견의 재미도 선사한다. 옥자의 배 위에서 미자가 노는 장면은 ‘이웃집 토토로’에서, 회색빛 시민들 속에서 붉은색으로 빛나는 미자를 부감쇼트로 잡은 장면은 ‘쉰들러 리스트’에서, 제이(폴 다노)가 스케치북을 넘겨가며 미자와 소통하는 장면은 ‘러브 액추얼리’에서 빌려왔다는 것을 영화 좀 본다는 관객들은 눈치 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옥자’는 봉준호 감독의 최고 걸작은 아니다. 관객들은 결국 영화의 말미에서 동물 대량 도살 시스템과 자본의 약탈적 속성에 대해 문제의식을 제기하는 봉준호 감독의 주장을 만나게 된다. 그러나 유전자조작으로 더 많은 이윤을 남기려는 기업의 탐욕을 고발하고, 돈을 위해 마구잡이로 동물을 학대하는 실상을 비판하고 있는 감독의 문제제기가 새롭다기보다는 철지난 주제라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여기에다 감독의 반자본주의적이고 친환경적인 관점의 영화적인 반영이, 치열한 인식의 소산이라기보다는 그럴듯한 명분의 도구로 호출되고 있는 것도 아쉽기는 마찬가지다. 그러니까 ‘옥자’의 현실 비판은 속 깊은 통찰의 산물이라기보다는 ‘폼 나는 영화’를 위한 액세사리로 쓰인 것이 아닌가 싶은 것이다.

 이런 이유로, 슈퍼돼지 도살 시스템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이미지와, 우리에 갇힌 상태로 가공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슈퍼돼지들을 부감 트래킹으로 잡아내는 이미지들은 그 자체로 압도적이기는 하지만, 그 장면들을 통해 거두고자 했던 임팩트는 반감되는 것이다.

조대영<영화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1884년 영국에서 일어난 이야기. 선원 4명이 구명보트에 올라 남대서양을...
 [청춘유감] 대한민국서 살아남아있는 청년의 편...
 [딱! 꼬집기] [딱꼬집기]도시생태맹들의 텃논...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국가장학금만으로 대학을 무상으로
수능 난이도 영어는 평이 국어·수학은 “어려웠다”
[노동상담]상여금 삭감 취업규칙 변경 근로자 과반수 동의 필요
광주 고교 무상급식 확대…“좌충우돌, 아쉽다”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겨울철 긴급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한다
수능 연기…시민들 ‘반색’한 이유?
광주천에 수달이 산다?
롯데백화점 광주 올 마지막 세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