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2.18 (월) 18:05

광주드림 섹션특집 타이틀
 김요수의 쓰잘데기
 김찬곤의 말과 세상
 윤정현의 명발당에서
 노거수 밑 休하기
 2035년, 대한민국
 무등지성 인문학 향연
 조대영의 영화읽기
 최종욱의 동물과 삶
 조광철의 광주갈피갈피
 전고필의 이미지산책
 김요수의 폐하타령
 서유진의 아시안로드
 이병완의 세상산책
 이국언의 일제강제동원
 정봉남 아이책읽는어른
 민판기의 불로동 연가
 임의진의 손바닥편지
 변길현의 미술속세상
 천세진의 풍경과 말들
 임정희의 맛있는집
시선김찬곤의 말과 세상
[김찬곤말과세상]정재승이 복수접미사 ‘-들’을 알뜰히 붙인 까닭
김찬곤
기사 게재일 : 2018-12-12 06:05:02
▲ 우리는 ‘고구마 먹자!’ 하지, ‘고구마들을 먹자!’ 하지는 않는다.
 정재승은 ‘정재승의 과학 콘서트’(동아시아, 2010)에서 복수접미사 ‘-들’을 셀 수 없이 많이 쓴다. 머리말 두 구절에서만 ‘-들’이 다섯 번이나 쓰였다. “도로에 늘어선 자동차들과 가로등 불빛들, 들쭉날쭉 늘어선 집들과 휘청거리는 도시의 네온사인들. 나는 여기 이렇게 혼자 있는데 사람들은 저기 다 모여 있는 것 같았다.” 여기서 ‘사람들’만 빼고 모두 다 ‘들’을 빼도 되고, 그렇게 하면 소리 내서 읽기에도 편하다.

 앞에 인용한 글에서, ‘물리학자들’ ‘새들’ ‘다들’ ‘사람들’ 같은 말에서 ‘들’은 문맥상 이렇게 쓰는 것이 적절하다. 그런데 ‘음들’과 ‘곡들’에서 ‘들’은 서양의 수 범주에 따라 붙인 말이다. 그것은 복수접미사 ‘-들’을 붙이지 않은 ‘음의’ ‘곡이’를 ‘음들’ ‘곡들’과 견주어 보면 단박에 알 수 있다. 정재승은 이 글에서 단·복수를 철저히 구별해 ‘들’을 쓰고 있다. ‘-들’을 붙이지 않은 ‘음’과 ‘곡’은 ‘낱낱의 음이 아니라 전체로서의 소리’와 ‘한 곡’을 뜻한다. 그래서 복수접미사 ‘-들’을 붙이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음들’ ‘곡들’ 또한 굳이 ‘들’을 붙이지 않아도 문맥상 그것이 복수란 것을 알 수 있다. 또 복수의 표시(‘끊임없이’, ‘들쑥날쑥’ 같은 말)가 문장 곳곳에 있다. 그런데도 정재승이 복수접미사 ‘-들’을 알뜰히 붙인 까닭은 그의 국어 문법 범주 안에 ‘수 범주’가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례는 초·중·고등 교과서 지문뿐만 아니라 문학 작품, 방송이나 신문 같은 매체에서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다.

 쓰지 않아도 문맥상 복수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도 서양의 수 범주에 따라 쓴 복수접미사 ‘-들’은 말을 복잡하게 하는 군더더기라 할 수 있다. 또 실제 한국인의 삶이나 사고방식하고도 거리가 멀다. 우리는 “야, 고구마 캐러 가자!” 이렇게 말하지 “야, 고구마들을 캐러 가자!” 하지는 않는다. 마찬가지로 “들판에 나락(벼)이 누렇게 익어 가구나.” 하지 “들판에 나락(벼)들이 누렇게 익어 가구나.” 하지 않는다. 이런 의미에서 사물의 단·복수를 서양 문법의 ‘수 범주’에 따라 의식적으로 구별하는 것은 문법적으로도, 우리 말글살이 측면에서도 바람직하다고 할 수 없다.

 동양인은 서양인과 달리 사물을 물체보다는 물질 중심으로 보는 것에 익숙하다. 이것은 사물의 개체성(individuality)을 중요하게 여기는 서양인과는 처음부터 다른 지점에서 이 세상을 본다는 말이다. 누렇게 익어 가는 가을 들판의 벼를 보더라도 서양 사람들은 낱낱의 개체성(벼들)을 보지만 동양인은 개체성보다는 한 덩어리(벼)로, 동일한 것(one-ness)으로 본다. 동양의 언어는 개체성보다는 그 본질에 주목하기 때문에 낱말을 성(개체의 특성에 따른 남성·여성·중성)으로 나누지 않고, ‘개체성에 따른’ 수 개념이 그리 중요하지 않다. (다음 호에 이어서 씁니다)
김찬곤

광주대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총여학생회가 사라지는 게 맞나
대학 내 총여학생회가 사라지고 있다. 1980~1990년대 학내 소수자인...
 [딱! 꼬집기] [딱꼬집기]지속가능한 도시의 ...
 [편집국에서] 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