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20 (금) 06:05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내 마음에 담긴 한줄
한줄독서의 계절 가을~.
햇볕드는 창가에 커피 한 잔 앞에 두고 책 읽기 좋은 시간, 광주드림이 독자 여러분의 마음에 담긴 책 속 문구를 받습니다.
밑줄 그어두고 두고 두고 마음에 담고 싶은 책 속 구절들을 보내주세요.
왜 그 구절들이 마음에 담겼는지 짤막하게 이유도 적어주세요. 보내주신 글들은 광주드림 지면에 반영하고, 선정되신 분들에게는 소정의 상품도 쏩니다. 좋은 구절 함께 나눠요~
행복의 상대성
글쓴이 : 박호진날짜 : 2013-12-27 18:00:00


이들은 그 무더운 여름날에 겨울옷처럼 두터운 옷을 걸치고 있었다. 피골이 상접한 얼굴에는 빛을 잃은 커다란 눈망울이 무표정하게, 혹은 불안하게 박혀 있었다. 마치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처럼 비틀거리는 모습이 중환자처럼 보였다.


탈북자 출신 강철환 著 '수용소의 노래' 중에서


매서운 겨울바람이 몰아치던 12월 27일 유-스퀘어 광장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중지를 위한 북한수용소 실태 그림그리기 및 서명운동을 펼치던 북한이탈 주민들을 보며, 요덕 수용소의 인권유린 실태와 참상이 생생하게 담겨 있는 이 책의 짠한 대목들이 떠올랐고 목숨 걸 일이 없고 목을 매는 일이 없는 세상이 행복한 것 아닐까 하는 생각과 더불어 우리가 얼마나 좋은 환경에 있는지 깨닫게 되었네요.



☞ 답글 | 추천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광주시민이 정한 전력자립율 목표는?
[학교 비정규직 설움]<3>야간당직 “추석은 더한 감옥”
[기고] 사립유치원 교사에게 ‘명절휴가비’를
일곡 주민들 “생태축 붕괴 한새봉 터널 공사 안돼”
추석, 그릇은 비우고 정은 채우세요
하반기 공채, 채용연계형 ‘인턴’ 공략 관심
전국 학비노조, 광주서 “공정임금제 실현하라” 농성 시작
국회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구축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