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18 (화) 18:33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내 마음에 담긴 한줄
한줄독서의 계절 가을~.
햇볕드는 창가에 커피 한 잔 앞에 두고 책 읽기 좋은 시간, 광주드림이 독자 여러분의 마음에 담긴 책 속 문구를 받습니다.
밑줄 그어두고 두고 두고 마음에 담고 싶은 책 속 구절들을 보내주세요.
왜 그 구절들이 마음에 담겼는지 짤막하게 이유도 적어주세요. 보내주신 글들은 광주드림 지면에 반영하고, 선정되신 분들에게는 소정의 상품도 쏩니다. 좋은 구절 함께 나눠요~
살아남은 자의 슬픔
글쓴이 : 박호진날짜 : 2014-06-16 12:00:00



다른 사람 대신에 살아남았기 때문에 부끄러운가?
특히 나보다 더 관대하고, 더 섬세하고, 더 현명하고, 더 쓸모 있고, 더 자격 있는 사람 대신에?


프리모 레비의 '가라앉은 자와 구조된 자' 중에서

2014년 5월 12일 발간

많은 이들이 비참한 학살 과정에 협조한 학살 실행자 등 타인이 저지른 가장 악마적인 범죄 때문에 인간적 존엄성이 짓밟히고 억울하게 희생된다 . 또한 아비규환의 지옥에서 요행히 살아남은 생환자들도 자신들만 구조되었다는 가책과 수치심이라는 고통을 느끼고 트라우마에 시달려 영혼마저도 파괴된다 .



( 1987년 이탈리아 토리노의 자택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한 아우슈비츠 홀로코스트 생존 작가 프리모 레비의 생애 마지막 작품 )


☞ 답글 | 추천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잎새주↑ 그 어려운 걸 해낸 ‘송가인 마케팅’
전남대, ‘신종코로나 우려’ 개강 2주 연기
[노동상담]2020년 출산전후휴가급여 최대 200만 원
[이용교 복지상식]근로자 휴가지원을 신청하세요
[청소년노동인권상담]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학교비정규직 “우린 신종코로나 걸려도 되나요?”
광주시교육청, 광산구·북구 유치원에 추가 ‘휴업 권고’
‘급식조리원 확대’ 광주교육청-학비노조 합의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