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20 (금) 06:05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자료실
한줄신문사엔 하루에도 성명서·보도자료 등 정보가 쉴 새없이 들어옵니다.
이중 대부분은 기사화되지 못하고 사장되거나, 요약·정리해 뼈대만 남기 일쑤입니다.
광주드림은 편집국에 쏟아져 들어오는 수많은 정보를 가능한한 원본 형태로 제공, 독자들에게 제공하려고 합니다. 필요한 정보는 내려받으시고, 긴요한 정보는 올려 주세요. 문의: 062-520-8011.
아이들의 등굣길에 웃음꽃이 활짝......
글쓴이 : 황혜정 (5233ekswl@hanmail.net)날짜 : 2015-09-07 23:38:51
광산구 선운지구에 개교한지 3년째 선운초등학교가 있습니다.
저는 올 2월에 선운지구에 이사를 왔습니다 아들이 초등학교 3학년이서 선운초에 전 학을 시켜 다니고 있습니다.
선운초등학교 후문에는 비가 올때마다, 배수구가 막혀 물 웅덩이가 심하게 고여 잇었 습니다. 나무가 심어있는 경계석위를 가까스로 다니는 아이들의 위험한 상황과 물 빠 진 보도가 없어서 물 웅덩이 사이를 걸어가며 아이들의 옷이며 신발이 다 젖곤 했습 니다. 녹색어머니회 교통봉사를 하다보니, 비 올때마다, 마음이 불편하고 아이들이 다 치지는 않을 까 하는 부모된 심정으로 안타까웠습니다.
그런 차에 6월 중순경에 광산구청 녹지과에 문을 두드렸습니다.
연초에 건의한 상황이 아니고 7월에 공사를 한다 는 것 자체가 무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우선 아이들의 안전이 최 우선이다 보니 녹지과 과장님과 직원과의 소통으 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임에도 방학 끝나기 전에 공사를 완공했습니다. 공사 중에 도 몇 번 씩 가 봤더니 뜨거운 퇴악볕에 땀을 뻘뻘 흘리시며 꼼꼼하게 아이들의 안 전보도를 정비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했습니다. 후문 연결녹지 일원 배수로 정비를 해 주신 광산구청에 박수를 보냅니다.. 아이들과 어머님들이 그러시네요...“비가와도 괜찮 아요,,, 눈 비가 와도 괜찮아요” 라며 흥얼흥얼,,
태풍이 지나 간 자리에도 아무런 흔적없이 보도가 웅덩이 하나 없이 말끔해 짐을 보 며 마음까지 훈훈한 사랑으로 채워집니다.. 선운초 녹색회장, 황혜정 보냄
☞ 답글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광주시민이 정한 전력자립율 목표는?
[학교 비정규직 설움]<3>야간당직 “추석은 더한 감옥”
[기고] 사립유치원 교사에게 ‘명절휴가비’를
일곡 주민들 “생태축 붕괴 한새봉 터널 공사 안돼”
추석, 그릇은 비우고 정은 채우세요
전국 학비노조, 광주서 “공정임금제 실현하라” 농성 시작
하반기 공채, 채용연계형 ‘인턴’ 공략 관심
국회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구축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