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18 (화) 18:33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전두환 장남 전재국 가족, 프랜차이즈 고깃집 운영 중
글쓴이 : 펌사관날짜 : 2019-08-29 12:23:05
전두환 전 대통령 가족이 차명으로 무한리필 프랜차이즈 고깃집을 창업해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나르는 돼지’라는 상호의 프랜차이즈 고깃집 운영사인 ‘실버밸리’의 지분을 분석한 결과, 전두환의 장남인 전재국 씨 가족이 100% 소유하고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재국 씨는 지난 2016년 1월 ‘주식회사 실버밸리’라는 이름의 법인을 측근들의 이름을 빌려 설립했다. 실버밸리는 ‘나르는 돼지’라는 상호의 고깃집을 서울 1곳, 경기 2곳, 전북 1곳 열었고 현재는 일산 탄현점과 전주점 2곳을 운영하고 있다.

뉴스타파는 실버밸리 등기부등본에 기록된 전·현직 임원은 모두 4명이며, 이 4명은 전두환 일가가 운영해 온 기업의 임원 출신이라고 밝혔다.

전직 임원 2명은 전재국 씨가 설립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는 출판사 ‘음악세계’와 ‘뫼비우스’의 전 대표들이었고, 현직 임원 2명은 전 씨의 부인이 운영하는 생활문화기업 ‘스타일까사’의 전 대표와 현직 감사로 확인됐다.

실버밸리의 지분은 전재국 일가가 100%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재국 씨가 20%, 30대인 전씨의 딸과 아들이 각각 40%씩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1997년 법원으로부터 2205억원의 추징금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아직까지 1000억원 넘는 추징금을 미납한 상태다. 지난 2013년 전재국 씨는 “온 가족이 돈을 모아 부친(전두환)의 추징금을 완납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 약속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
☞ 답글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0
2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잎새주↑ 그 어려운 걸 해낸 ‘송가인 마케팅’
전남대, ‘신종코로나 우려’ 개강 2주 연기
[노동상담]2020년 출산전후휴가급여 최대 200만 원
[이용교 복지상식]근로자 휴가지원을 신청하세요
[청소년노동인권상담]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학교비정규직 “우린 신종코로나 걸려도 되나요?”
광주시교육청, 광산구·북구 유치원에 추가 ‘휴업 권고’
‘급식조리원 확대’ 광주교육청-학비노조 합의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