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5.30 (토) 13:41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자료실
한줄신문사엔 하루에도 성명서·보도자료 등 정보가 쉴 새없이 들어옵니다.
이중 대부분은 기사화되지 못하고 사장되거나, 요약·정리해 뼈대만 남기 일쑤입니다.
광주드림은 편집국에 쏟아져 들어오는 수많은 정보를 가능한한 원본 형태로 제공, 독자들에게 제공하려고 합니다. 필요한 정보는 내려받으시고, 긴요한 정보는 올려 주세요. 문의: 062-520-8011.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하고 안심하세요.
글쓴이 : 위형복 (ps1985@korea.kr)날짜 : 2020-02-20 22:17:22
요즘 낮 기온을 보면 앙상하고 메마른 나뭇가지에서 당장이라도 싹이 틀 것처럼 날이 따스하다. 하지만 여전이 아침 저녁으로는 날이 쌀쌀하여 전기장판과 같은 난방기구의 사용이 빈번해 주택화재 위험이 우리 주변을 멤돌고 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8년(‘12~’19년)간 전체화재에서 주택화재 발생율은 약 18.6%인 반면 화재사망자는 46.8%가 주택에서 발생했다. 또한 주택화재 사망자 중 70세 이상이 34%로 가장 많았고 특히 저녁 8시에서 다음날 오전 9시 사이에 많이 발생하였다.
이에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및 설치 홍보를 통해으로 화재로부터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주택용 소방시설이란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말한다. 분말 등을 압축‧가압해 만든 소화기는 화재 초기에 소방차 1대와 맞먹는 효과가 있고, 단독경보형감지기는 연기를 감지하여 음향장치를 통해 경보음을 울림으르써 화재 사실을 알려 준다.
주택화재로부터 인명 및 재산피해 저감을 위해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지난 2017년 2월 5일부터 모든주택(아파트, 기숙사 제외)에 설치하게 되어있다.
소화기는 각 세대별, 층별 1대이상, 단독경보형감지기는 방과 거실 등 구획 된 실마다 1대 이상 설치하면 되고, 대형마트나 인터넷으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설치 방법 또한 어렵지 않다. 소화기는 구입후 출입구 옆에 비치하고, 단독경보형감지기는 전원이 건전지로 되어있어 따로 배선작업이 필요없고 천장에 나사로 부착하면 된다.
하지만 아직도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은 저조한 편이다. 2018년 소방청 조사 결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율은 50%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최근 주택용 소방시설을 가정에 설치함으로써 신속한 대피 및 초기진화로 화재피해를 경한 사례들이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어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예로부터 집은 가장 좋은 안식처로 여겨왔고 지금도 변함이 없다. 하지만 안전이 보장되어 있지 않은 집에 안심이 있을 수 있을까?
법적 의무를 떠나 주택용 소방시설은 나와 우리 가족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고 하루빨리 설치하여 안전하고 행복한 가정을 만들길 바란다.

고흥소방서 예방홍보팀장 주원영
☞ 답글 수정 | 삭제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딱꼬집기]코로나19로 개학연기가 장기화되면?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강타하면서 일상들이 변하기 시작하였다. 학교도 예외...
 [편집국에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가스공사·남동발전 등 채용 시작
광주상무고 3-8반, 슬기로운 재택수업
‘사립대, 학생회 지원비 공개’, 전북·전남권까지 확대
“교실, 방역수칙 허물어지는 순간 많다”
광주 등교후 발열 81명 선별진료소 이동
명진고 해임 교사,피켓시위 학생들과 첫 상봉
“일터 삶터서 죽어가는 노동자들…언제까지”
“광주시교육청 ‘등교-원격 병행’ 학교 판단 존중하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