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2.18 (화) 18:33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시민기자출동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웃사촌 정 나눠
자치위, 복지관, 주민 300여명 '우리 함께 식사해요' 성료
김강식 시민기자 worker1@korea.kr
기사 게재일 : 2016-07-14 10:01:05
광산구 우산동 주민들이 각자 준비해 온 반찬으로 밥상차려 식사하며 마을이야기를 나누는 마을공동체 활동을 진행했다.

광산구 우산동주민치위원회와 우산동 4개 복지기관(송광 하남복지관, 광산구장애인복지관, 어등지역자활센터)는 지난 13일 우산동 워킹힐링로에서 300여명의 주민들과 ‘우리 함께 식사해요’라는 주제로 밥과 반찬을 각자 준비해와 함께 식사하면서 이웃사촌의 정을 나눴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주민자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월10일 대동회때 주민 제안으로 주민들은 반찬을, 자체 식당은 운영하는 복지관에서는 밥과 국을 준비해와 이웃들과 함께 식사하며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갖자는 합의가 이뤄졌다.

하지만 통상적으로 이같은 행사는 주최측에서 준비하고 주민들은 손님으로 모시는 형태로만 진행돼와 각자 반찬을 준비하자는 이번 행사에 주민들이 얼마나 참여할까에 대한 우려가 컸던 게 사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복지관에서 경품 반찬을 준비하기도 했다.
하지만 행사는 당초 취지대로 성황리에 진행됐다는 점에서 이같은 우려가 기우였음을 증명했다.

주민 김영순씨(51세, 여)는 "동아리 회원 외 마을 주민들이 이야기하며 함께 밥을 먹는 게 재미있고 유쾌한 경험이었다"면서 "이같은 행사가 있다면 또 참석하겠다"고 말했다.
김강식 시민기자 worker1@korea.kr

(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잎새주↑ 그 어려운 걸 해낸 ‘송가인 마케팅’
전남대, ‘신종코로나 우려’ 개강 2주 연기
[노동상담]2020년 출산전후휴가급여 최대 200만 원
[이용교 복지상식]근로자 휴가지원을 신청하세요
[청소년노동인권상담]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학교비정규직 “우린 신종코로나 걸려도 되나요?”
광주시교육청, 광산구·북구 유치원에 추가 ‘휴업 권고’
‘급식조리원 확대’ 광주교육청-학비노조 합의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