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15 (화) 19:13

광주드림 시민마당 타이틀
 시민기자출동
 여론
 시민기자 생각
 자유게시판
 자료실
 광주알림방
 내 마음에 담긴 한줄
시민마당시민기자출동
지금 농촌에선 무슨 일을 하고 있을까?
손홍식 guinness1808@naver.com
기사 게재일 : 2011-06-02 07:00:00

지금 농촌에선…
 “불량볍씨에굚 이상기온에”
 다 자란 모판 되엎기 ‘한숨’
 
 예로부터 농자천하대본(農者天下大本)이라고 했다. 농업이야말로 생명산업이었기 때문이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우리의 농업도 많이 변했다.
 예전에 모내기는 오전 새참먹기 전에 모판에서 모를 찌는 작업부터 했다. 새참을 먹고 나서야 모심기를 시작 했다. 그날 모내기 작업이 빨리 끝나느냐는 모를 찌는 작업에 달려 있었다. 모뿌리에 달라붙은 흙의 무게는 발대에 못짐을 져보는 사람만이 알 수 있었다. 허물허물 말랑말랑한 논둑을 못짐을 지고 다니기란 정말 위험천만한 일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옛날 추억이 되어 버렸다. 농로가 확충되고 트렉터로 논 바닥을 고르고 이앙기로 모내기를 한다. 모내기를 맡겨버린 논은 이앙기로 모내기를 하는 단 한 사람만 보일 뿐이다.
 이러한 농촌에 지금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다. 벼품종으로 공급한 호품 등의 볍씨가 재대로 발아되지 않아 못자리를 다시 하는가 하면 잘 자란 모가 키다리병이 발생해 수십판을 되엎는 현장을 목격한 것이다.
 이러한 현상들이 인재인가? 자연 재해인가? 모를 일이다. 어떨 때는 한 여름같은 온도로 치닫는가 하는 등 기상 이변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도 이러한 자연재해 쪽에 무게를 더 두어야 할 것 같다.
 본 시민기자도 모내기를 하기 위해 논을 고르는 로타리작업을 어제 했다. 물론 이 작업은 트렉터를 가진 숙련공이 한다. 내게는 옆에서 단지 물조절을 해주고 물이 샌 곳이 없는지 논둘을 밟아주고 나중에 모판을 논으로 옮기는 역할이 주어졌을 뿐이다.
 한여름같은 30도를 오르내리는 논둑길에 숨이 헉헉 찬다. 그래도 즐거운 마음으로 한다. 이 게 날마다 계속하는 일상이 아닌 어쩌다 1주일에 한 번 정도 농사체험으로 하는 즐거운 일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우리들 모두가 다시금 반추해볼 아름다운 농사체험에 동참해봄이 어떨까 싶다. 손홍식 시민기자 guinness1808@naver.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딱꼬집기]수능감독관에게 키높이 의자를 허하라!
 수능은 국가기관이 주관하는 공신력있는 고사로서 모든 고사의 롤모델이다. 수...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기고]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린가요?
[반론]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장휘국 교육감님, 비정규직 문제 해결해주세요”
150만 광주…빈병 무인회수기는 한 곳 뿐?
미세먼지 바리케이트, 당신의 차는?
올해도 패딩의 인기 지속될까?
대학교 ‘강제야자’ 논란…“안 할 거면 자퇴하라?”
[기고]학생에게 권력을! 배이상헌 교사께 정의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