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7.19 (금) 18:33

광주드림 창업 타이틀
 창업뉴스
 정보
 칼럼
 대박아이템
창업뉴스
연초부터 기업 구조조정 바람
사람인 조사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2-07 11:27:54
▲ 그래픽= 사람인
연초부터 국내 기업에 구조조정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2019년 어두운 경제 전망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기업 운영의 부담감이 커지면서 구조조정 계획이 잇달아 발표되고 있는 것. 실제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910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했다.

올해 구조조정을 시행하려는 이유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해서’(45.5%), ‘올해 경기가 안 좋을 것 같아서’(40.5%), ‘기업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서’(21.9%), ‘조직에 긴장감을 부여하기 위해서’(8.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2.3%)을 1순위로 꼽았다. 또,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8.2%),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7%),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5.7%), ‘비정규직 직원’(3.2%) 등도 구조조정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어떻게 될까.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2019년 1분기’가 6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2.3%), ‘3분기’(5.8%), ‘4분기’(4.5%)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으로는 주로 ‘권고사직’(54.1%)이 많았고, ‘정리해고’(18.6%), ‘희망퇴직/명예퇴직’(18.2%) 등도 있었다.

부서인원 대비 구조조정 비율이 가장 높은 부서로는 ‘제조/생산’(33.5%)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서비스’(20.2%), ‘인사/총무’(12.4%), ‘영업/영업관리’(11.2%), ‘기획/전략’(4.1%) 순으로 답했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668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2.4%, 복수응답), ‘미래 성장을 저해시킬 수 있어서’(21.4%),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5.1%), ‘임금 동결 또는 삭감으로 대신해서’(11.7%),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9.4%) 등을 들었다.

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 구조조정 대신 ‘신규 채용 중단’(5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1%), ‘임금피크제 도입’(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