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8.22 (화) 19:27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주말제안
몽골을 엿보다 <3>유목민의 삶...   [2017.08.18]
개인적이라면 개인적일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 지난 7월1일부터 10일 새벽까지 몽골의 하늘 아래 있었다. 몇몇 지인들과 몽골을 여행했다. 애초 취재 목적이 아니었지만 거의 10일 동안이나 편집국을 비운 죄(?)로 유·무형의 압박(?)이 가해졌다.(고 ...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서울 구경...   [2017.08.11]
골백번도 더 갔고 심지어 살아 보기까지 했던 내 조국의 수도 서울에 순전히 관광을 목적으로 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러니까 모든 일은 내려놓고 2일 동안 서울을 둘러보려 했다. 우선 코스를 잡아야 했다. 옛적 공부할 때 들렸던 곳이지만 이제는 변...
몽골을 엿보다 <2>초원에 들다...   [2017.07.28]
개인적이라면 개인적일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 지난 7월1일부터 10일 새벽까지 몽골의 하늘 아래 있었다. 몇몇 지인들과 몽골을 여행했다. 애초 취재 목적이 아니었지만 거의 10일 동안이나 편집국을 비운 죄(?)로 유·무형의 압박(?)이 가해졌다.(고 ...
몽골을 엿보다 <1>프롤로그...   [2017.07.21]
개인적이라면 개인적일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 지난 7월1일부터 10일 새벽까지 몽골의 하늘 아래 있었다. 몇몇 지인들과 몽골을 여행했다. 애초 취재 목적이 아니었지만 거의 10일 동안이나 편집국을 비운 죄(?)로 유·무형의 압박(?)이 가해졌다.(고 ...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대전 시울마을에서...   [2017.07.14]
대전에서 모이자는 전갈이 왔다. 매해 두서너 번은 만나는 느슨한 모임 지역문화네트워크 포럼이 이번 행사의 개최지를 대전으로 정한 것이다. 2000년대 초반에 인천에서 이뤄진 지역문화인들의 교류를 시발로, 이렇게 헤어지면 안 되고 뭐라도 연결 고리를 두...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목포의 밤을 노닐다...   [2017.06.30]
목포는 열려 있다. 목포의 전방부는 육지다. 영산강을 타고 내륙으로 치닫는 위치에 목포가 있다. 뒷개라 불리는 북항이나 전면부의 목포항이나 모두 대양을 향해 또 내달리는 위치에 있다. 하여 목포는 바다를 향해서도 열려 있다. 바다와 육지 모두의 길목 ...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다시 생각해 보는 무등산...   [2017.06.16]
광주의 아침은 무등산을 통해 시작된다. 시내 동쪽 무등산은 어둠을 재끼고 신선한 아침 햇발을 구석구석 쏟아준다. 저마다의 마당에, 창문에, 식탁에, 머리위에 빛나는 하루가 시작된다. 빛고을 광주의 하루를 열어주는 무등산의 모습은 어머니의 품처럼 안온한...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복암리 고분군에서 금성관까지...   [2017.06.02]
우리나라의 국토를 말할 때 산지가 70% 정도에 달한다고 흔히들 이야기 했다. 지금은 깎고 매립하면서 비율이야 달라졌겠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산이 많은 것은 우리나라의 지리적 환경이다. 한데 나주는 다르다. 영산강의 드넓은 평야를 가진 나주는 근 50%...
알 수 없는 ‘한라산’…강렬한 접속의 순간...   [2017.05.26]
일상으로 돌아와 잠자리에 누웠다. 눈을 감으니 그 ‘광경’이 머리 속으로 밀고 들어왔다. 이런. 끈덕지게 따라붙는 이미지들이 ‘각성’상태로 이끈다. 영실코스를 통해 만났던 한라산은 그렇게 강렬했다. 잠자리까지 쫓아왔던 ‘경험’이 하나 더 있었다. 수년...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맛의 도시 나주<1>...   [2017.05.12]
목포에서 어느 서울 손님을 만났다. 용산을 출발한 KTX의 최종 목적지는 목포인데 익산 어느메쯤 지나니 나주의 곰탕 냄새가 솔솔 풍겨서 참지 못하겠더란다. 해서 급작스럽게 나주역에 정차해서 택시를 타고 나주 읍성의 식당을 다녀왔다고 한다. 9천원의 곰...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항구도시 목포가 또 안아주는 것...   [2017.04.28]
4월 어느 날 목포 시청을 찾았다. 두 개의 플래카드가 봄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그 하나는 검은색의 세월호 추모 플래카드였고, 다른 하나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에 목포가 참여하게 되었음을 축하하는 것이었다. 첫 번째의 일에는 전 국민이 동참한다면,...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길 위에서 찾은 의성의 문화재들...   [2017.04.07]
카이로스라는 말이 있다. 이와 반대되는 말은 크로노스다. 무의미하게 보낼 시간을 가치 있는 시간으로 환원할 때 카이로스라는 말이 쓰인다고 했다. 삶에서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시간을 무감하게 소진하고 있을지는 경험을 통해 익히 아는 바이다. 그럼에도 그런...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한반도의 대밭 담양에서...   [2017.03.10]
담양은 영산강의 시원에 해당된다. 삼백오십 리의 시작은 용면의 가막골 용소다. 용이 살았다는 이 못의 깊이는 가늠하기 어렵다고 했다. 실재의 깊이를 나는 고등학생 시절 이미 마스터 해 버렸다. 아주 깊지 않았다. 숨을 연신 몰아쉬고 다이빙을 하니 돌 ...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속히 배를 인양해야 합니다”...   [2017.02.17]
근 십여 년 얼굴을 뵙지 못한 분으로부터 반가운 소식이 왔다. 주말에 목포에 오는데 함께 만나자는 것이었다. 열 일을 제치고 만나야 할 일이었다. 광주국제영화제의 영화감독 대상 팸투어를 하면서 가깝게 지내게 된 인연이었다. 목포에 무슨 일인지 물을 이...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시를 찾아서 시인을 찾아서...   [2017.02.03]
남도에 눈이 내렸다. 밤 사이에 내린 눈을 지그시 보며 나는 백석의 시를 떠올렸다.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라는 시안에서 설핏 소주 생각이 나고 지난해 끝자락 몸이 아파올 때 벗들에게 내 죽으면 소주병과 맥주병으로 울을 만들어 거기 재를 뿌려 달라고...
[전고필 터무니를 찾아서]제주에서의 서툰 1박2일... [1]   [2017.01.06]
제주도를 섬으로 생각하던 때가 지났다. 이제 제주도는 전국에서 가장 앞선 지역일지도 모른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교통이 제일 편리하고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이다. 사람이 온다는 것은 그에 수반한 문화가 이입된다는 것이다. 최신 유행하는 패션...
1   2   3   4   5   6   7   8   9   10  
[딱꼬집기]양성평등, 의식과 제도의 관계
 얼마 전 TV에서 손아람 작가의 짧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거리에 모인 사...
 [편집국에서] 광프리카 탈출, ‘살수’밖에...
 [청춘유감] 청춘, 유감을 표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광주광역시교육청, ‘2017 을지연습’ 실시
광주교대 학생회 “비정규직 강사제도 폐지해야”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건강보험과 요양보험 간 차별 없애자
“채용시 후광효과 있다”
하반기 채용전환형 인턴 노려라
실시간 뉴스
 한가위명절선물전서 전남 우수 농식품 선봬...
 전남도‘가고 싶은 섬’공모에 9곳 접수...
 전남도립도서관, 지혜의 숲 도민강좌 운영...
 [날씨]23일 광주 갑작스런 비...
 2017 삼성 나눔 워킹 페스티벌 협약식...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