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3 (수) 17:57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나눔
[이야기가 있는 물건]쌍둥이 유모차 5만 원...   [2019.09.27]
아름다운가게 광주백운점이 문을 연지 두 달 정도가 지나고 있습니다. 백운점은 동네의 특성때문인지 어르신 손님들이 참 많습니다. 오픈을 한 이후로 동네 어르신들이 매장에 오셔서 가장 많이 하신 질문은 ‘아름다운가게가 뭐하는 곳인가’ 하는 것이 였습니다....
[이야기가 있는 물건]추억의 풍금 10만 원...   [2019.09.20]
추석연휴를 지내고 나니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제법 불어옵니다.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는 유독 아름다운가게로 물품기증 문의가 많습니다. 옷을 정리한다던지 집안 대청소를 한다던지 아니면 이사를 하는 분들이 많아지는 시기여서 그런 것 같습니다. 가을 바...
[이야기가 있는 물건]잠수복 5만 원...   [2019.08.23]
재사용품 판매 등 여러분의 참여로 발생하는 아름다운가게의 모든 수익활동은 나눔사업을 통해 세상의 아름다운 변화로 이어집니다. 아름다운가게의 나눔은 느리더라도 꾸준히 일어나는 변화에 초점을 두기 때문에 수혜자에 대한 섬세한 배려와 참여를 기본...
[이야기가 있는 물건]대형튜브 2종...   [2019.08.09]
한낮의 무더위가 한창이긴 하지만 오늘(8일)이 벌써 절기상으로 입추라고 합니다. 여름을 즐길 수 있는 시간도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은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백화점이나 일반 매장에서는 벌써 가을의류들이 계절보다 빨리 쇼윈도를 멋지게 장식하고 있어...
[이야기가 있는 물건]픽시자전거 10만 원...   [2019.07.26]
오랜만에 다시 찾아온 아름다운가게 ‘이야기가 있는 물건’코너 입니다. 그동안 아름다운가게 봉선점이 아쉽게 문을 닫게 되어 새로운 이전지를 물색하다 남구 백운동에 새로운 터를 마련하여 아름다운가게 광주백운점으로 다시 문을 열게 되었습니다. 언제나 지역민...
[이야기가 있는 물건]반려동물 캐리어 1만5000원...   [2019.02.22]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 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다섯 가구중 한 가구는 적어도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가족 구성원 중의 하나로, 생을 함께하는 반려자로 인식될 정도로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의 동물사랑은 각별합니다. 애견숍...
[이야기가 있는 물건]젖병살균기 2만 원...   [2019.01.18]
아름다운가게 광주목포본부에서는 1월26일 지역의 독거어르신과 조손가정에 생필품을 전달하는 ‘아름다운 나눔보따리’ 행사를 개최합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하는 ‘아름다운 나눔보따리’ 행사는 설 연휴 일주일 전 쌀, 샴푸, 생필품을 담은 나눔보따리를 배달...
[이야기가 있는 물건]쌍둥이 유모차 3만 원...   [2019.01.04]
새해엔 어떤 즐거운 계획들 세우고 계신가요. 학업, 취업, 운동, 여행 등 다양한 목표들을 세우고 계실텐데요. 나뿐만이 아닌 내 주변과 나눌 수 있는 행복한 일들도 하나쯤 계획에 넣어보시는 건 어떨까요. 아름다운가게는 누구라도 쉽게 생활 속에서 실천 ...
[이야기가 있는 물건]초음파가습기 3만 원...   [2018.12.14]
광주지역 아름다운가게 5곳 중 광주첨단점은 서울지역매장을 제외하고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문을 연 아름다운가게 지역 1호점입니다. 2003년에 광주첨단점이 많은 시민들의 도움으로 첫 문을 열고 나자 타지역에서도 하나둘 아름다운가게가 생겨나기 시작하여 지금...
[이야기가 있는 물건]스툴 새제품 7500원...   [2018.11.30]
오늘은 계절우울증을 극복하는 특별한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계절이 겨울로 접어들면서 일조량이 줄어들고 찬바람이 불어오면 괜시리 기분이 다운되거나 무기력을 느끼게 되는데 이를 계절성 우울증이라고 한답니다. 햇볕을 받을 때 생성되는 신경전달물질인...
1   2   3   4   5   6   7   8   9   1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