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6 (월) 15:40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보고 있으문 이야기가 절로 나와”
연홍사진박물관
기사 게재일 : 2019-10-30 06:05:01
▲ “요 사진들 보문 이야기가 절로 나오제.” 집 담벼락 ‘연홍사진박물관’ 앞에 선 이양엽 할매.
 그 앞에 오래 발길 멈춰지고 마음 머무른다. ‘연홍사진박물관’.

 ‘붙박힌 찰나’에서 저마다의 생애가 풀려나온다. 살뜰히 들여다 보노라면, ‘러닝타임’이 한없이 길어질 수도 있다.

 사진속 얼굴들은 말없이 말을 건넨다. 연홍도 사람들이 주인공.

 탄생과 졸업과 결혼처럼 기념할 만한 통과의례와 여행의 순간같은 특별한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타일벽화로 엮어냈다. 개개인의 역사가 조각보처럼 엮여 연홍도의 역사를 이룬다.

 집 담벼락에 ‘사진박물관’ 모셔둔 집에 사는 이양엽(83) 할매는 어제 끙끙 드러누웠다가 오늘은 밭에 납시는 중.

 “몸살난 거 하루제. 이틀이나 아프고 있겄어.” 암시랑토 않다는 듯 활달한 그 기개로 끊임없이 생을 일으켜 왔을 것.

 “여그는 우리 식구들이 제주도 여행 갔을 때여”

 “이 할아부지는 이 동네 옛날 어르신. 진즉 돌아가신 분들도 여그서 만나보제”

 “구식 결혼식도 인자 본께 더 멋있어”…. 사진들 짚어가며 이야기 보따리 풀어낸다.

 “동네 사람들 사진을 모태서 담에다 붙인다길래 첨에는 머더러 그런디야 싶었는디 지픈 뜻이 있더랑께. 일 없을 직이문 여그나와 놀문서 한나썩 사진 쳐다보는 재미가 있어. 보고 있으문 이야기가 절로 나와. 이건 머시기랑께, 이 사람은 잘 몰겄다 너는 알겄냐, 서로 머리를 모태고 이약이약 한당께.”
글=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자

※이 원고는 월간 ‘전라도닷컴’(062-654-9085)에도 게재됐습니다.(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치안에도 성평등 관점이 필요하다
 #만약 술집 화장실에서 여성이 용변을 보는 장면을 엿보았다면, 유죄일까 무...
 [편집국에서] 광주와 윤장현...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