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5.22 (화) 21:32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광주뉴스
Vladivostok: Russia’s Underrated “City by the Bay”
기사 게재일 : 2018-01-31 06:05:01
▲ Vladivostok. 이글스 네스트에서 바라본 야경.
 Believe it or not, there’s a wormhole at Incheon Airport. Step through it, and in about two hours, you’ll find yourself in Eastern Europe. Despite this anomaly, Vladivostok, Russia gets surprisingly short shrift when vacation time rolls around.

 There are a few likely reasons for this. For starters, most vacationers departing from Korea’s better half are keen to go anywhere but north, for obvious reasons. Others might be put off by the high-cost hassle of getting a Russian visa, which can suck the spontaneity out of things. What’s more, English - the world’s dominant linguistic reserve currency - is known to afford visitors surprisingly little in Russia.

 Then there are the risk-averse travelers who see Russia through dashcam-tinted glasses and promptly write the country off. Sprinkle in a few politically-minded peripatetics who avoid the world’s largest country because of its current regime, and what you get is the Russian doppelganger of San Francisco largely to yourself.

 The parallels between the two cities are quite striking. Both are hilly Pacific Coast cities located on peninsulas roughly 12 kilometers wide. Each peninsula overlooks a bay spanned by an iconic bridge with the word “golden” in its name. Also, the two cities represent extreme endpoints for unfathomably long cross-country railroads. Furthermore, both cities have had longstanding influences from Asian populations, most notably the Chinese.

 However, what sets Vladivostok apart, not just from San Francisco but also from cities in Northeast Asia, is its militarism, its Europeanness, and - dare I say it - its romanticism.

 Regarding its militarism, the vast and varied nature of Russia has always required strong, centralized rule. “Ruler of the East,” or Vladivostok, embodies this fact, as distance and demography disadvantage Russia the further east one goes. To compensate, the city has been well fortified on land and is also home to Russia’s Pacific Fleet.

 Anyone interested in Russian military (and especially naval) history will find the city scattered with interesting museums, monuments, and mounted guns. Vladivostok Fortress, submarine S-56, the naval dockyard, and Voroshilov Battery on Russky Island are among the best sites. The latter is admittedly hard to reach via public transport, but it’s well worth the effort.

 While Russia is often considered to be neither Western nor Eastern, Vladivostok’s contrast to other major cities in the region amplifies its relative Europeanness. Architecture is one case in point. Sitting cheek and jowl with elegant Tsarist-era edifices and onion-domed orthodox cathedrals are the more formidable structures of the Stalinist era. Beyond these are the rather leprous-looking apartment blocks of the Khrushchev era, along with the austere brutalist structures from the era of stagnation.

 Since the fall of the USSR, the cityscape has been updated with a few massive projects commissioned during the Putin era, most of which date back to the 2012 APEC Summit. Individually, each architectural style is emblematic of a regime that came to power in European Russia over the last century. Together, they help give the city a very eclectic look that, outside of Harbin and Khabarovsk, hardly anywhere in Northeast Asia can match.

 The thing that may surprise visitors most about Vladivostok is how romantic many of its sites are. One example is Eagle’s Nest, an observation point that overlooks the city, Golden Bridge, and Golden Horn Bay. Eagle’s Nest showcases the softer side of Russians, as it’s a popular destination for couples, families, and wedding parties. It’s served by a funicular - one of only two in the whole of Russia, supposedly - though it’s sometimes out of service, so you may have to make the worthwhile hike yourself.

 Another good place for couples to visit is Admirala Fokina Street, which is Vladivostok’s humble equivalent to Moscow’s Arbat Street. This quaint pedestrian street is full of shops, cafes, eateries, and bars that all lead down to a picturesque esplanade. Known as the Sports Quay, the esplanade is perfect for a walk along the water or as a place to sit and take in the sunset. It’s also a good place to have an affordable steak dinner with some drinks while overlooking the bay.

 For those who live to eat, there’s plenty to live for in Vladivostok. Good seafood, especially salmon and salted herring, is abundant here, as are soups and dumplings of all kinds. To anyone who’s homesick for proper grain- and dairy-based foods, this will be your sanctuary in the region. Also, Russians are just as keen on food preservation as Koreans, so you will find just about everything pickled that can be pickled. Naturally, these go well with vodka, if drinking is your thing.

 Something that should not be missed in Vladivostok is the chance to try North Korean food. One restaurant in particular, Pyongyang Cafe, is a must-see for its cheesy decorations and statuesque waitresses. They’ll likely speak to you in Russian at first, but you should consider ordering your food in Korean for the added challenge of deciphering their accents.

 There are a few important things to keep in mind when dining and shopping in Vladivostok. As noted earlier, English is still pretty useless in Russia. But unlike in Japan, where politeness often makes up for stark language divides, Russia is still developing a customer-friendly service industry. This means your Russian waiter or clerk will sometimes give off the impression that he is doing you an undue favor rather than simply doing his job.

 The silver lining to this is that Russians do not force smiles or politeness the way people in other countries often do. In fact, if you walk down the street smiling in Russia, people will think you are mental (or a tourist). To some visitors, this forthrightness can be refreshing, while to others, it can come off as a little rude.

 By the way, tipping is expected in Russia, so consider giving an extra 10-15 percent in cash directly to your server when the service is good. If the service is terrible, consider returning the undue favor with a lousy tip. Perhaps the server will find your honesty refreshing as well.

 Ultimately, the big takeaway I got from Vladivostok was how much promise the city has. Open to foreigners only since 1992, the city that once hid the secrets to the Soviet Union’s Pacific Fleet has come a long way in a short time. Given its rather matchless position in the region, it has a lot of potential to capitalize on all that sets it apart.

 Now accessible from the airports in Incheon and (occasionally) Muan, as well as from the ferry port in Donghae, Russia’s underrated “City by the Bay” is a secret hidden in plain sight.
Written and photographed by Isaiah Winters
 
 THE AUTHOR

 Originally from Southern California, Isaiah Winters first came to Gwangju in 2010. He recently returned to Korea after completing his M.A. in Eastern Europe. He enjoys writing, political science, and urban exploring.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Gwangju News January 2018 issue.

 Gwangju News is the first public English monthly magazine in Korea, first published in 2001 by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Each monthly issue covers local and regional issues, with a focus on the stories and activities of the international residents and communities. Read our magazine online at: www.gwangjunewsgic.com

-<원문 해석>-

 믿거나 말거나, 인천공항에는 웜홀이 하나 있다. 이를 두 시간 동안 통과한다면, 당신은 곧 동유럽에 닿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는 휴가 시즌에도 별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우선은 한국에서 떠나는 대부분의 휴가객들이 북쪽으로 가는 것을 명백히 꺼려하기 때문이다. 다른 이유는 아마도 러시아 비자를 받는데 비용도 많이 들고 번거로워 자발성을 잃게 되면서, 이를 계속해서 미루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쓰이는 공용어인 영어가 놀랍게도 러시아에서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도 그 이유 중 하나다.

 그 외에도 몇몇 위험을 기피하는 관광객들은 색안경을 끼고서 러시아에 대한 편견을 내비치기도 한다. 하지만 세계에서 가장 큰 국가를 현재의 체제 때문에 꺼려하는 몇몇 정치적인 사람들에게 러시아의 샌프라시스코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이 두 도시의 유사성은 놀라울 정도이다. 둘 모두 태평양 해안의 언덕 위에 자리잡은 도시로, 반도지형에 위치해 있으며 그 넓이가 약 12킬로미터에 이른다. 각각의 반도는 도시의 상징적인 다리가 있는 항만을 내려다보고 있는데, 그 다리의 이름에는 “금(golden)”이라는 글자가 똑같이 들어가 있다. 또한 두 도시는 각 나라를 횡단하는 매우 긴 기찻길의 그 종점이며, 긴 세월에 걸쳐 아시아 인구들 특히 중국인들에게서 많은 영향을 받아온 도시이다.

 그러나 블라디보스토크가 샌프란시스코, 혹은 동북아시아의 다른 도시들과 차이점은 바로 도시의 군국주의나 유럽스러운 감히 말하자면, 낭만주의적인 성격이라고 할 수 있다.

 군국주의적 성격을 살펴보면, 러시아는 그 드넓고 다양한 환경으로 인해 강력한 중앙집권적 권력이 항상 요구되었다. 특히, “동쪽의 지배자”, 블라디보스토크는 러시아의 동쪽으로 갈수록 선명해지는 거리와 인구 상의 약점을 안고 있었는데, 이를 보완하는 차원에서, 블라디보스토크의 육지는 더욱 요새화 되었고 바다는 러시아 태평양 함대의 요충지가 되었다.

 혹시 러시아의 군대, 그 중에서도 해군의 역사에 관심이 있다면 도시 곳곳에 흩어진 흥미로운 박물관과 기념물, 그리고 대포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블라디보스토크 요새, S-56 잠수함, 해군 조선소 그리고 러스키섬의 브로실로프 포대는 가 볼 만한 곳들이다. 비록 대중교통으로는 가기 힘들지만, 충분히 시도해볼만 하다.

 러시아가 종종 서방이나 동방 모두 속하지 않은 국가로 여겨질 때, 블라디보스토크는 지역의 주요 도시들과는 분명히 대조적으로 유럽의 모습을 강조한다. 건물이 그 좋은 예인데, 나란히 붙어있는 고상한 제정 러시아 시대의 대형건물들, 스탈린 시대의 더욱 가공할 건축물인 양파형 돔의 정교 대성당, 그 외에도 마치 문둥병에 걸린 듯한 흐루시초프 시대의 아파트 건물들과 경기 침체기의 꾸밈없는 브루탈리즘 건축물들을 찾아볼 수 있다.

 소련의 붕괴 이후, 푸틴 정권 시기에 개최된 2012 APEC 국제회의와 관련하여 몇몇 거대한 프로젝트를 거치면서 블라디보스토크의 경관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개별적으로 그 건축양식은 지난 세기 동안 유럽 러시아(러시아의 서쪽 지역)에서 정권을 잡았던 정부의 상징이 되며, 전체적으로는 하얼빈 하바로브스크 외에는 동북아시아의 어느 지역도 견줄 수 없는 절충적인 모습을 도시에 부여하기도 한다.

 블라디보스토크 관광객들은 아마도 도시의 꽤나 낭만적인 모습에 사뭇 놀랄 수도 있다. 그 예로 도시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인 ‘이글스 네스트’, ‘골든 브릿지(금교)’ 그리고 ‘golden horn bay(금각만)’이 있다. 이글스 네스트는 러시아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담고 있어 연인들과 가족들이 자주 방문하며 결혼식 파티가 자주 열리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곳에는 러시아에서 아마도 2개 밖에 없는 페니큘러(강삭열차, 급경사열차, 케이블카와 유사)를 이용해 올라갈 수 있으나 종종 운행을 하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럴 때는 직접 산을 올라가야 하지만,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

 커플들이 방문하기 또 다른 좋은 곳으로는 모스크바 아르바트 거리의 축소판이기도 한 ‘아드미랄라 포키나’가 있다. 이 진기한 거리는 생생한 산책로로 쭉 이어진 가게와 카페, 식당 그리고 술집 들이 가득하다. 스포츠 부두로도 불리우는 이 산책로는 물길을 따라 걷다가, 앉을 자리를 찾고 햇볕을 쬐기에도 최적의 공간이며, 항만을 내려다보며 저렴한 가격으로 스테이크와 음료를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블라디보스토크는 먹기 위해 사는 사람들을 위한 곳이다. 해산물 특히 연어와 소금에 절인 청어 그리고 온갖 종류의 수프와 만두가 풍부하며, 또한 제대로 된 곡물과 유제품 음식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에게도 안식처가 될 수 있다. 러시아인들도 한국인들과 같이 음식 보존을 좋아하여 절일 수 있는 음식들은 모두 절여서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는 자연스레 보드카와 잘 어울리므로, 술을 즐겨한다면 추천한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반드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바로 북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기회이다. 특히 ‘평양 카페’의 다소 오글거리는 장식과 조각상 같은 종업원들의 모습은 볼만하다. 종업원들은 아마 여러분에게 먼저 러시아어로 말을 건내겠지만, 한국어로 한 번 주문을 해보길 권유한다. 북한 억양을 해석해볼 수 있는 또 다른 도전이 될 것이다.

 식사를 하거나 쇼핑을 할 때도 주의해야할 중요한 사항이 있는데, 앞서 말했듯이 러시아에서는 여전히 영어가 잘 통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러한 삭막한 언어장벽에도 불구하고 친절로 대신하는 일본과는 다르게, 러시아에서는 아직도 고객친화형 서비스 산업이 발전단계에 머물러 있다. 따라서 러시아의 웨이터나 종업원들은 종종 자신의 일을 한다기 보다 부적절한 호의를 베풀고 있다는 인상을 내비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면 러시아인들은 다른 나라의 사람들처럼 웃음과 친절을 강요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사실 러시아에서 당신이 웃으면서 거리를 걸어 다닌다면, 사람들은 아마 당신이 정신적으로 이상이 있다고(혹은 그냥 관광객으로) 생각할 것이다. 몇몇 관광객에게는 이 솔직 담백한 모습이 신선할 수 있지만, 다른 관광객들은 다소 무례하다고 여길 수도 있다.

 그나저나, 러시아에서도 팁을 줘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서비스가 마음에 든다면, 서빙한 종업원에게 10~15% 정도의 현금을 줄 수 있다. 반면 마음에 들지 않다면, 쥐꼬리만한 팁을 남김으로써 그 부적절한 호의에 화답해도 된다. 그러면 아마 종업원도 당신의 정직함에 신선함을 느낄 것이다.

 끝으로 내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얻은 큰 시사점은 바로, 이 도시가 얼마나 많은 장래성을 가지고 있냐는 것이다. 1992년부터 외국인에게 개방된 이 도시는, 한 때 소련의 태평양 함대를 짧은 시간에 크게 발전시킨 비밀을 담고 있다. 이 지역의 훌륭한 지리적 위치를 고려한다면, 블라디보스토크는 모든 것들을 기회로 삼을 수 있는 많은 잠재력을 가졌다.

 이제는 인천과 무안의 국제공항에서 비행기로 갈 수 있고, 동해에서는 여객선으로도 갈 수 있는 러시아의 이 저평가된 항만도시 블라디보스토크는, 숨겨져 있지만 쉽게 찾을 수 있는 비밀의 도시이다.
글·사진=이사이아 윈터스
번역=김인호 (광주국제교류센터 자원활동가)
감수=박상열 (광주국제교류센터 간사)
 
 저자

 이사이아 윈터스는 사우스 캘리포니아 출신으로, 2010년 광주에 처음 왔으며, 최근에는 동유럽 석사과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평소 글쓰기와 정치학 그리고 도시 탐방을 즐겨한다.
 
 ※이 글은 광주뉴스 2018년 1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광주뉴스는 광주국제교류센터가 2001년부터 매달 발간하고 있는 한국 최초로 발간된 공식 영문 월간잡지이다. 매달 지역민과 지역의 이야기를 다뤄오고 있으며 특히 지역거주 외국인과 커뮤니티의 활동과 모습을 담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잡지를 볼 수 있다. (www.gwangjunewsgic.com).
Pyongyang Cafe. 평양카페.
Russian Couple, Eagle’s Nest. 이글스 네스트에서 공연 중인 젊은 러시아 커플.
Vladivostok Train Station. 블라디보스토크 역.
One of many beautiful Orthodox cathedrals. 아름다운 정교 대성당.
Voroshilov Battery, Russky Island. 러스키섬의 브로실로프 포대.
Russian Postal Railcar. 블라디보스토크 역에서 출발을 기다리는 러시아 우체국의 레일카.

(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을’들의 반격
 ‘갑을관계’를 사전적 의미는 계약서상에서 계약 당사자를 순서대로 지칭하는 ...
 [편집국에서] 전두환 회고록을 제압하라...
 [청춘유감] 광주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