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10.19 (금) 13:48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GwangJu News
An Interview with Ulysses’s Kebab Plus
‘율리시스의 케밥 플러스’와의 인터뷰
기사 게재일 : 2018-05-30 06:05:02
▲ ‘케밥 플러스’를 운영하는 율리시스 씨.
 Whenever we ask expats what they miss most from home, an answer we often get is … the food! Though South Korea has rapidly developed and modernized over the years, including what it has to offer by way of imported goods, there are some foods that are still hard to come by in our fair city of Gwangju, and one of those things is good Mediterranean food! Thankfully, Kebab Plus exists. Kebab Plus is a popular hot spot within the expat community for ordering group lunches and catering for special events. We caught up with the owner, Canada native Ulysses Michael Suskette, to get the lowdown on what he has to offer and find out what has made his kebabs so irresistible.

 -Gwangju News (GN): Hello! Thank you for agreeing to do this interview for the April edition of the Gwangju News. First of all, we’d like to know more about your background. Where are you from?

 △Ulysses: I’m from Calgary, Alberta, Canada. But I have hometown roots in a small little place called Sioux Lookout, which is in Northern Ontario.

 -GN: When did you originally come to South Korea and why? How long have you been in Gwangju, specifically?

 △Ulysses: Sometime around 2006, my wife and I were asked to try teaching English here by a friend, Dan Henrickson, who was already here and had started recruiting teachers to Korea with his first company, and then later with his new company, Teach ESL Korea. But, we were busy loving, living, and working in Calgary, so we put it in the back of our minds. Soon after, though, we found out that we were expecting a child. We then started thinking about how we could take care of our newborn because we knew that both parents would be able to take paid parental leave from work. What we didn’t know was that we could receive these payments while traveling abroad. So, a light bulb went off, and we called up Dan and got ourselves ready for working abroad. Our son was born in the first quarter of 2007, and shortly after that, our paperwork was in the works. We then left Canada in September of that year to start our adventure here in wonderful Gwangju and have never left.

 -GN: When did you start your kebab business and what was the inspiration behind it? Also, how has your business grown over time?

 △Ulysses: Before the kebabs, I actually got started in the food industry a few years prior to moving to South Korea. I’d apprenticed under a five-star Italian chef in Calgary for a few years. Through that I learned to take great pride and care in hand-selecting produce, and in preparing and cooking my food fresh. That’s how I got interested in Kebab Plus, particularly when the opportunity presented itself after a friend asked me to help him with his food business.

 Around that time, the customers were mainly English teachers looking for something different. There was zero competition in Gwangju - and in South Korea, for that matter - and definitely no one else delivering fresh kebabs and hummus to customers’ doors. Eventually, I took over my friend’s business and started up a catering service along with the lunch delivery service, and then I expanded the menu and started marketing to Koreans and other cities and towns. After that marketing campaign is when it really started to take off. I was getting swamped with orders for business functions, teachers meetings, university lunches, and even picnics. I was also starting to ship out to larger cities like Seoul, Incheon, Daegu, and Pohang, as well as to smaller cities like Mokpo, Ansan, Ulsan, and Suncheon more frequently. I couldn’t keep up with the demand. I scaled it back eventually and just focused on catering to the local foreign community for the most part. I still take out-of-town orders but have not advertised it much recently.

 -GN: What type of menu do you offer and how do orders/pickups work?

 △Ulysses: I like calling my food “Extremely delicious Mediterranean food with a hint of Greek island taste!” Also, by request, my menu can be made vegetarian, vegan, gluten free, and halal. I make everything homemade and get fresh ingredients daily. There are exactly two things that are not homemade and fresh on my menu: the tortilla wraps and the kebab sauce (tzatziki), which has mayo in it. My vegan tzatziki is completely homemade and fresh though, FYI.

 The ordering is a little bit trickier, since I cater to all of Gwangju and it’s only myself doing all the prepping, cooking, and delivering. I request that orders be placed at least a day in advance to coordinate with my weekly orders and to figure out a delivery schedule to get my food to customers all on time. I try my best and take last-minute orders if there’s enough time.

 -GN: What’s your most popular item at the moment?

 △Ulysses: It’s a toss-up between the hummus and chicken kebabs. I think I’d vote for the kebabs though, simply because I do roughly 100 to 250 kebabs a week with my deliveries. So that leaves me little time to focus on my hummus. When I do have a free day, I’ll advertise that hummus is available and get around 50 to 100 orders for that in one day.


 -GN: What’s your favorite menu item? Why?

 △Ulysses: The falafel. Why? Because it’s amazing, and I’m not being biased either! Seriously!

 -GN: Do you have any special plans for expanding the business in the future or adding to your menu?

 △Ulysses: Yes, I’ve since taken a managerial position at a Cafe near the Gwangju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in between Punghyang-dong and Duam 3-dong, Buk-gu. This has allowed me to expand my business by adding coffee to my menu. In saying that though, my menu has been slimmed down to only chicken kebabs and falafel kebabs, along with Mediterranean salads and falafel salads for the time being. But, I’m now offering up a Korean-flavored wrap - the Korean Wrap. There will be more additions, such as healthy soups, as I get more comfortable working as a barista as well.

 -GN: Are you in Gwangju permanently or do you plan to eventually return to your home country?

 △Ulysses: At this moment I consider myself a permanent resident. I love this city. But like life, things constantly change and new adventures must be taken. One thing is for sure, though: There are no immediate plans to return to Canada. The rat race back home is something I don’t want to be a part of just yet. I do miss my profession and family, though. But, would I give up what I have now? No.

 -GN: What’s been the best part about running your own kebab business?

 △Ulysses: The best part would be the number of people I get to meet and the positive feedback I get from the awesome people who try my food.
 
 -GN: What do you do outside of making kebabs?

 △Ulysses: Recently, I picked up playing D&D (Dungeons and Dragons, a live role-playing game) again. LOL! I’m actually a big gamer, so when I can get free time, I like to nerd-out on board games, veg-out playing video games, or binge-watch movies or TV shows.

 -GN: Is there anything else about your business you’d like to share with the community?

 △Ulysses: I’d like to add that along with regular coffees such as Americano, caramel macchiato, cafe latte, et al., I also will be serving a “Double-Double” coffee for all the Canadians in the city! In addition, there are also vegan coffees made with homemade vegan caramel sauce and almond milk! So, if you’re vegetarian or vegan, come on over and try out the amazing coffee I have!

 Well, there you have it. The ins and outs of Kebab Plus. We don’t know about you, but our taste buds are watering! Why not check out Kebab Plus for your next lunch meeting?
 
▶Location Information
42-1 Gunwang-ro 46beongil, Buk-gu, Gwangju
(광주 북구 군왕로46번길 42-1)
Orders can be made through the Kebab Plus Facebook page: facebook.com/KebabPlusGwangju
Instagram: instagram.com/kebabplusgwangju/
Price Range: 4,000 - 8,000 won
 
Written by Eden Jones
Photographed by JT White and courtesy of Ulysses Suskette

 The Author

 Eden has been living in Korea since 2014 and enjoys reading, writing, snowboarding, and enchanting the locals with her violin when she can manage to find a spare minute away from her editing responsibilities at the Gwangju News.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Gwangju News April 2018 issue.
 Gwangju News is the first public English monthly magazine in Korea, first published in 2001 by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Each monthly issue covers local and regional issues, with a focus on the stories and activities of the international residents and communities. Read our magazine online at: www.gwangjunewsgic.com

-<원문 해석>-

 외국인에게 고향을 가장 생각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물어볼 때면 언제든, 그 답은 대부분 음식이다! 한국이 수년간 급격히 발전하고 현대화되면서, 수입물품이나 음식들이 들어오지만 우리 도시 광주에도 여전히 들어오기 어려운 음식들이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맛있는 지중해 음식이다! 고맙게도, 광주에는 ‘케밥 플러스’가 있다. 케밥 플러스는 외국인 커뮤니티 내에서 단체 점심과 특별행사를 위한 케이터링 서비스로 유명한 인기 장소이다. 우리는 이곳의 사장인, 캐나다에서 온 율리시스 마이클 서스켓이 도대체 어떤 음식을 팔고 있는지 속속들이 살펴보기 위해 그를 따라가 보았고, 너무나 먹음직스러운 케밥을 만들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광주뉴스: 안녕하세요! 광주뉴스 4월호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가장 먼저, 율리시스 씨에 대해 좀 더 알고 싶습니다. 어디에서 오셨나요?

 △율리시스: 저는 캐나다 알버타 주의 캘거리에서 왔어요. 그러나 제가 태어난 곳은 온타리오 주의 북쪽에 있는 시욱스 룩아웃이라는 작은 마을이에요.

 -광주뉴스: 언제 한국에 처음 오게 되었고, 왜 오셨나요? 광주에 정확히 얼마나 거주하셨나요?

 △율리시스: 2006년 즈음, 제 아내와 저는 댄 핸릭슨이라는 친구로부터 광주에서 영어를 가르쳐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어요. 댄은 이미 여기에 있었고, 그의 첫 번째 회사와 그 후 새로운 회사였던 ‘Teach ESL Korea’를 위한 강사를 모집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우리는 당시 캘거리에서 사랑하느라 바빴고 일과 삶에 정신이 없었기 때문에, 그 제안은 마음속에서 조금 미뤄두었어요. 그 후 곧, 우리에게 아기가 생겼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태어날 우리 아이를 어떻게 돌봐야할지 생각하기 시작했어요. 왜냐하면, 우리 둘 다 유급 육아 휴가를 받을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해외여행을 하는 동안에도 받을 수 있다는 건 몰랐었죠. 그래서 기발한 생각이 났어요. 댄에게 연락해서 해외에서 일할 수 있게 준비해달라고 했어요. 제 아들은 2007년 초에 태어났어요. 그리고 동시에 일하기 위한 서류작업이 진행되고 있었죠. 우리는 9월에 캐나다를 떠나왔고, 다시는 떠나지 않을 아주 멋진 이곳, 광주에서 모험을 시작하게 됐어요.

 -광주뉴스: 케밥 사업을 언제 시작했고 어떤 계기로 시작하게 되었나요? 또, 사업을 어떻게 발전시켜나갔나요?

 △율리시스: 사실 이 사업을 하기 전에, 한국에 오기 전 몇 년 동안 요식업계에 있었어요. 캘거리에 있는 별 다섯 개짜리 이탈리아 레스토랑 셰프 밑에서 수습생으로 일했어요. 이 경험을 통해 큰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죠. 최적의 재료를 선택하고 준비해서 신선한 음식을 요리하는 법을 배웠어요. 이것이 바로 제가 케밥 플러스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였어요. 특히, 한 친구가 본인의 음식 사업을 도와주지 않겠냐고 제안했을 때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어요.

 그 당시 고객들은 주로, 뭔가 색다른 것을 찾는 영어 선생님들이었어요. 광주에서, 그리고 심지어 한국에서도, 신선한 케밥과 훔무스를 고객에게 직접 배달해주는 곳은 없었어요. 0%의 경쟁률이었죠. 결국 저는 제 친구의 사업을 인수하게 됐고, 점심 배달과 케이터링 서비스를 하기 시작했어요. 또한, 메뉴를 추가하고 한국인들과 다른 도시에도 홍보를 했어요. 이후 정말 급격히 인기를 얻기 시작했어요. 강사들의 회의나 대학 점심, 그리고 하물며 소풍을 위한 음식까지 주문이 쇄도했어요. 서울, 인천, 대구, 포항과 같은 큰 도시에 배달하기도 했고, 목포, 안산, 울산, 순천과 같은 작은 도시에도 자주 보냈어요. 도저히 그 많은 주문을 감당할 수 없었죠. 결국 다시 규모를 줄였고, 지역의 외국인 커뮤니티를 위한 케이터링 서비스에만 집중하기로 했어요. 지금도 여전히 시외 주문을 받고 있기는 하지만, 요즘은 광고를 많이 하지 않아요.

 -광주뉴스: 어떤 메뉴가 있고, 주문과 픽업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나요?

 △율리시스: 저는 제 음식을 “최고로 맛있는, 그리스 섬의 향기가 풍기는 지중해 음식”이라고 말하기를 좋아해요. 요청을 하면 베지테리안이나 비건(완전 채식주의자, 고기는 물론 우유나 달걀도 먹지 않는 사람), 글루텐 미 함유, 할랄 음식도 가능해요. 모든 음식을 매일 신선한 재료로 직접 만들어요. 신선한 재료로 직접 만들지 않는 메뉴가 2개 있는데, 그것은 토르티야 랩과 마요네즈가 들어있는 케밥 소스(차지키)에요. 참고로, 비건 차지키는 100% 직접 만드는 메뉴라서 신선하답니다.

 음식 요리부터 배달까지 모두 제가 직접 하고, 광주 전역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주문하는 게 조금 까다로워요. 주문은 최소 하루 전에 해달라고 요청해요. 그래야 제가 매주의 주문들을 조정할 수 있고, 정시 배달을 위해 일정을 잡을 수 있거든요. 저는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고, 시간이 된다면 급한 주문이라도 웬만하면 받으려고 해요.

 -광주뉴스: 어떤 메뉴가 가장 인기가 많나요?

 △율리시스: 훔무스와 치킨 케밥인데, 우열을 가리기 힘들어요. 저는 케밥에 한 표 주고 싶어요. 왜냐하면 일주일에 거의 100개에서 250개 정도를 만들어요. 그래서 훔무스 요리할 시간이 줄어들었죠. 조금 한가한 날에는 훔무스 주문이 가능하다고 홍보해요. 그리고 하루에 50개에서 100개 정도 주문을 받아요.

 -광주뉴스: 어떤 메뉴를 좋아하시나요?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율리시스: 팔라펠이요. 왜냐고요? 정말 굉장해요. 아주 객관적인 의견이에요! 진심으로요!

 -광주뉴스: 향후 사업 확정이나 메뉴 추가와 같은 특별한 계획이 있나요?

 △율리시스: 네, 저는 광주교대 근처의 북구 풍향동과 두암 3동 사이에 있는 카페에서 매니저로 일하고 있어요. 덕분에 커피를 제 메뉴에 추가하게 됐고, 제 사업을 확장할 수 있었죠. 그렇지만, 당분간 치킨 케밥, 팔라펠 케밥, 그리고 지중해 샐러드, 팔라팰 샐러드로 메뉴를 줄였어요. 하지만, 저는 지금 한국인 입맛의 토르티야 랩, 그러니까 코리안 토르티야 랩을 추가하려고 준비하고 있어요. 바리스타로 일하는 게 익숙해지면, 건강 수프 같은 것도 더 추가하고 싶어요.

 -광주뉴스: 광주에 계속 머무를 건가요? 아니면 캐나다로 다시 돌아갈 계획인가요?

 △율리시스: 지금으로선 여기에 계속 거주하려고 생각 중이에요. 저는 이 도시를 사랑해요. 하지만 세상 일이 다 그렇듯이, 상황은 계속 변할 것이고 새로운 모험이 필요할 때도 있겠지요. 다만, 한 가지 확실한 건 바로 캐나다로 돌아갈 계획은 없다는 거예요. 생존 게임을 위한 치열한 삶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은 아직 제가 원하는 삶이 아니에요. 물론 제 일과 가족이 그립기도 하지만, 지금 제가 하고 있는 것을 포기해야 한다면 제 대답은 ‘No’에요.

 -광주뉴스: 케밥 장사를 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무엇인가요?

 △율리시스: 가장 좋았던 점은 일을 하며 제가 만나게 되는 사람들, 그리고 제 음식을 드시는 멋진 분들로부터의 좋은 평가가 아닐까 싶어요.

‘케밥 플러스’ 메뉴.

 -광주뉴스: 케밥 만들기 외에 또 어떤 것들을 하시나요?

 △율리시스: 최근에 ‘던전오브드래곤(온라인 롤플레잉 게임)’이라는 게임을 하게 되었어요. 사실 저는 게임을 정말 좋아해서 시간이 날 때 마다 보드게임을 미치도록 하거나 컴퓨터 게임을 하며 놀기도 해요. 또, 주구장창 영화나 TV쇼를 보기도 해요.

 -광주뉴스: 율리시스씨의 케밥 플러스와 관련해서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은 게 또 있나요?

 △율리시스: 아메리카노나 카라멜 마끼아또, 카페라떼 같은 일반적인 커피 메뉴들을 추가해보려고 해요. 그리고 이 지역의 캐나다 사람들을 위해 ‘더블더블커피’(설탕과 크림을 각 두 숟가락씩 넣은 커피)도 팔고 싶어요! 그리고 홈메이드 비건 카라멜 소스와 아몬드 우유를 넣은 채식 커피도요! 여러분이 베지테리언이나 비건이라면 이곳에 오셔서 제가 만든 맛있는 커피를 한 번 드셔보세요!
 
 네, 여기까지 ‘케밥 플러스’의 이모저모를 살펴보았습니다. 당신의 취향은 잘 모르겠지만, 입 안에서 군침이 돌지 않나요? 다음 점심은 ‘케밥 플러스’에서 드셔보시는 건 어떨까요?
 
▶케밥 플러스 위치
광주 북구 군왕로46번길 42-1
페이스북을 통해 주문 가능
-페이스북: facebook.com/KebabPlusGwangju
-인스타그램: instagram.com/kebabplusgwangju/
-가격: 4000~8000원
 
글=Eden Jones 이든 존스
사진=JT White 제이티 화이트, Ulysses Suskette 율리시스 서스켓
번역=송명인
감수=박상열 (광주국제교류센터 회원지원팀 간사)
 
 저자
 이든은 2014년부터 한국에 살았다. 독서, 글쓰기, 스노보트 타기를 즐겨하고, 광주뉴스에서의 편집 업무에서 벗어나 겨우 시간이 날 때면, 바이올린 연주로 광주 시민들을 황홀하게 하곤 한다.
 
 ※이 글은 광주뉴스 2018년 4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광주뉴스는 광주국제교류센터가 2001년부터 매달 발간하고 있는 한국 최초로 발간된 공식 영문 월간잡지이다. 매달 지역민과 지역의 이야기를 다뤄오고 있으며 특히 지역거주 외국인과 커뮤니티의 활동과 모습을 담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잡지를 볼 수 있다. (www.gwangjunewsgic.com).(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우리가 원하는 도시, 푸른 광주의 꿈
 풀벌레 울음소리가 그치기 전, 서릿발이 돋았다. 무주와 설악이 영하로 내려...
 [청춘유감]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축...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