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08.17 (목) 19:34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인연
[인연]또 갚지 못할 빚이 생겼습니다.
카메라로 세상 비춘 고 박종필 감독을 기억하며
도연
기사 게재일 : 2017-08-09 06:00:00
▲ 고 박종필 감독.
 # 1. 9분짜리 비디오테이프
 16년 전이었습니다. 지금처럼 뜨거웠던 7월 어느 여름날, `장애인 이동권 보장하라!’라고 외치며 몇 안 되는 수동휠체어를 탄 중증장애인들과 대학생들이 외치며 선 곳이 있었습니다.

 “지은 지 6개월도 되지 않은 수직형 리프트가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장애인이 죽었습니다. 더 이상 목숨 걸고 이동하지 않게 이동권을 보장해야 합니다!”라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 오래동안 그렇게 외치고 알리고 싶어서 천막을 설치하려던 사람들. 하지만 시커먼 방패를 든 전투경찰은 그 작은 천막 하나 설치하지 못하도록 무자비하게 진압해왔습니다. 휠체어에서 떨어진 사람들이 있었고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버텨보려 휠체어와 휠체어를 연결한 쇠사슬을 붙들고 울부짖는 사람들이 있었고 떨리고 두려운 마음을 밀어내려 함께 민중가요를 부르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대학가면 데모하지 마라’고 말했던 부모님 말씀을 뒤로하고 뭘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른 채 그저 `이동권을 보장하라!’라고 소리소리 지르던 저도 있었습니다.

 3박 4일의 `현장활동’으로 여러 `활동가들과 만날 수 있는 자리’라고 알았던 그 활동 중 하루가 서울시청 앞 이동권연대 천막농성 투쟁 현장이었습니다.

 `어디 가냐?’고 묻는 부모님께 얼버무리듯 대답하고 올라온 서울, 난생 처음 참여해본 `데모’에 혼란스럽기도 하고 마음 한편으로 뿌듯하기도 했지만 부모님께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잘 정리가 안 되던 그 때, 선배 중 한 사람이 비디오테이프를 제게 건냈습니다. 시청 앞 천막농성을 찍은, 아무런 편집도 되지 않은 그저 구호를 외치고 진압해 들어오는 전투경찰과 저항하며 몸부림치는 사람들의 모습이 여과 없이 담겨 있는 것이었습니다.

 - 나 여기 갔다왔어. 이게 옳은 일인 것 같아.
 하지 말라는 데모질을 해서 부모님께 한 소리 들을 것 같았고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 몰라 그냥 아빠와 함께 그 9분짜리 비디오테이프를 보고 무뚝뚝하게 한 마디 했습니다.
 처음으로 박종필 감독님의 카메라에 빚을 진 순간이었습니다.
 
 # 2. `끝없는 싸움 에바다’, 덕분에 끝날 수 있지 않았을까?
 에바다, 청각장애인이 생활하던 농아원과 농아학교 그리고 직업재활시설 등을 운영하던 사회복지법인의 이름이었습니다. 1996년 겨울 에바다 농아원에서 생활하던 청각장애인들이 농성을 시작했고 김대중 대통령이 취임할 때 전국으로 생중계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문제 해결을 약속했던 `도가니’와 같은 청각장애인 인권침해 사건이 있었던 곳입니다.

 전국적으로 그 실상이 보도되고 알려질 만큼 알려졌지만 지역의 토호 세력이었던 비리재단 관계자들은 끈질기게 버티며 문제 해결을 가로막았습니다. 20세기에서 21세기로 바뀌었지만 에바다 문제는 해결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끝없는 싸움 에바다’는 수년 동안의 에바다 투쟁을 카메라에 담아 만들어진 작품이었습니다. 평택과 멀리 떨어진 광주에서 에바다 문제를 사람들과 공유하고 평택까지 함께 갈 수 있었던 것은 에바다 투쟁을 묵묵히 담아낸 `끝없는 싸움 에바다’ 덕분이었습니다. 그렇게 세기를 넘겨 계속된 `에바다 투쟁’은 투쟁 7년만인 2003년 비리 이사 전원을 몰아내고 민주적 이사진으로 교체하며 멋지게 승리했습니다.
 
 # 3. 투쟁 현장, 소외된 이들의 일상 담아
 그런데 그렇게 쉼 없이 투쟁의 현장과 소외된 이들의 일상을 담아내던 영상 활동가 박종필 감독님이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땐 `안타깝다’는 느낌 정도였습니다. 그러다 내가 처음으로 들고 갔던 그 9분짜리 비디오테이프를 찍은 사람이 박종필 감독님이었다는 사실을 기억하고는 코끝이 찡해졌습니다. `끝없는 싸움 에바다’나 `노들바람’ 등 진보적 장애인운동의 영상기록이 모두 박 감독님의 어깨 위에 얹힌 카메라에 담겨 만들어진 것이라는 것을 세삼 깨닫고는 뒤늦게 가슴 한 편이 아파오기 시작했습니다.

 7월28일, 박 감독님이 떠나고 꼭 11일이 지난 8월 9일에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아직 감독님이 살아 있을 때 짧은 영상들을 모아 어서 일어나라는 메시지를 모으자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9분짜리 영상 덕분에 10년 넘게 활동하며 살 수 있게 되었다… 감사하다…” 그 말씀을 전하고 싶었지만 망설이다 끝내 못했습니다.

 전하지 못한 고마움이 빚이 된 느낌입니다. 더욱 진지하게 그리고 성실하게 활동해야 할 이유가 더해졌습니다.
 
 `박종필 감독 영화 돌아보기’라고 유튜브에서 검색하시면 고인이 남긴 작품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빈민과 장애인의 곁에서 카메라로 세상을 비췄던 고인의 소중함을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이 글을 읽으실 여러분이 한번은 꼭 작품들을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도연
 

 ‘도연’님은 사람이 사람으로 사는 세상을 꿈꾸며 장애인운동 활동가로 살고 있습니다. 고양이와 함께 지내는 꿈 많고 고민 많은 사람입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양성평등, 의식과 제도의 관계
 얼마 전 TV에서 손아람 작가의 짧은 강연을 듣게 되었다. 거리에 모인 사...
 [편집국에서] 광프리카 탈출, ‘살수’밖에...
 [청춘유감] 청춘, 유감을 표한다...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우리동네소식
희여재 작가들 일곡도서관서 시화작..심홍섭
열아홉살 청춘들이 떠난 색다른 서..정민기
아동 학대, 스마트폰 어플로 신고..강성원
목욕탕과 공공도서관, 마감시간을 ..조재호
광산구 우산동 '한솥밥' 잔치 이..김강식
“채용시 후광효과 있다”
광주 초등교사 임용 대란…사상 최초 한자릿수
하반기 채용전환형 인턴 노려라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건강보험과 요양보험 간 차별 없애자
한빛 4호기 ‘57개 구멍’…환경단체 “총체적 부실, 원인 밝혀
실시간 뉴스
 전남소방, 소방공무원 132명 추가 채용...
 광주교대 학생회 “비정규직 강사제도 폐지해야”...
 [날씨]다시 더위…일부 소나기...
 [드림사랑방]광주문화재단 단편영화 공모전 ...
 전남서 사용금지 ‘피프로닐’ 계란 확인...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