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1.24 (금) 13:50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인연
[인연]타인의 상처를 가볍게 여기지 말아주길
은수
기사 게재일 : 2017-11-01 06:05:01
 하루 종일 사람들 속에 북적이다가 어느 순간 문득 혼자 남겨지는 시간이 되면 나는 나에게 묻는다.

 “그래서 지금은 행복하니?”

 “아니.”

 “네가 바라보는 곳이 너무 높이 네가 바라보는 곳이 너무 멀어져 있게 되는 시간이면 이미 갖고 있고 네가 가져야 하는 너의 행복을 보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니고? 혹시 … 못 본척하고 싶은 거야?”

 가끔 이렇게 불쑥 이미 지난 시간 속 어린 내가 나를 찾아온다. 가끔 이렇게 불쑥 아직 만나지 못한 내가. 어쩌면 정말 이 생에선 정말 만날 수 없을지도 모르는 나보다 앞선 어느 날의 내가 나를 찾아온다.

 지나간 시간은 아무리 애를 써도 다시 돌아올 수 없다지만 그렇다 한들 지난 시간 속 어린 나에게 거짓말을 할 수는 없었다.

 하루하루가 그저 무거운 지금의 나에게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뻔한 거짓말을 할 수는 없었다.

 더는 이렇게 다시 찾아오지 말라는 매정한 뿌리침 같아서 더는 아무것도 바라지 말고 아무것도 소망하지 말고 아무것도 기대하지 말고 아무것도 기다리지 말라는 완전한 ‘외면’과 완전한 ‘포기’ 인 것 같아서 어떤 대답도 할 수 없었다.

 가족, 친구, 연인 사랑하는 사람들… 어떤 이유에서는 오래도록 간직했고 어떻게든 오래오래 내 것이기를 바랐던 마음.

 그러나 내가 내 인생을 살면서 나이 듦 보다 때때로 더 자주 슬퍼지는 것은 매번 그럴듯한 이런저런 이유로 포장 되지만, 사실은 이별 이란 말로는 차마 다 할 수 없을 만큼 훨씬 더 아픈 ‘잃음’이었다,

 “살아있는 사람은 아무리 아파도 또 어떻게든 살게 되니 너무 거기에만 얽매여 있지 마. 언제까지 그럴 거야? 네가 슬픈 건 나도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래도 그러면 안 돼. 널 생각해서 해주는 말이야. 부탁인데 제발, 제발 그만 좀….”

 시간이 지났으니 이제 괜찮을 거라는 건 어디까지나 당신의 생각이다,

 시간이 지났으니 이제 괜찮아야 한다는 건 나에게는 단 한마디 묻지도 않고 나에게는 단 한번 물어볼 생각조차 하지 않은 채 당신이 혼자 만든 정답에 당신의 뜻대로 나를 끼워 맞추려는 것일 뿐.

 나를 위한 위로가 아니다. 나를 위한 배려가 아니다. 듣기 싫지만 나에게 도움이 되는 쓴 소리가 아니다.

 그런 생각과 그런 눈빛과 그런 마음은

 정말 고맙고 정말 미안하지만 나를 위한 어떤 위로도 될 수가 없다.

 정말 고맙고 정말 미안하지만 나를 위한 어떤 배려도 될 수가 없다.

 그러니 부탁하건대 제발

 이 뾰족하고 모난 글을 보고 있는 사람이라면 그대가 누구라도 제발

 다른 이의 상처를 어른보다 못한 철없음으로 치부하지 말아주기를

 다른 이의 아픔을 그저 참을성 없는 어리광쯤으로 가볍게 여기지 말아주기를

 태어나 세상에 살아있는 그 마지막 날까지

 내가 누구든 당신이 누구든 우리가 어떤 이름의 누구일지라도

 누구의 인생이라도 누구의 시간이라도

 인생이란 처음과 마지막 그 어떤 순간에도

 나를 대신해 너를 대신해 살아줄 수 없다는 걸 알아주기를

 살다가 가끔, 혹은 가끔보다 더 자주

 다 놓아버리고 싶을 만큼 슬프더라도 힘들더라도

 다른 사람 누구보다 더 똑똑하지 못해도 더 뛰어나지 못해도

 누구도 대신 할 수 없고 대신해 줄 수 없는 나의 인생을 사는 지금

 그리하여 나는 오늘도 이렇게 나를 살고 있다.
은수
 
 가을과 겨울사이 낮과 밤의 사이 하루와 하루 사이처럼

 내가 나에게 하는 독백

 당신에게 전하고 싶은 혼자 하는 이야기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1884년 영국에서 일어난 이야기. 선원 4명이 구명보트에 올라 남대서양을...
 [청춘유감] 대한민국서 살아남아있는 청년의 편...
 [딱! 꼬집기] [딱꼬집기]도시생태맹들의 텃논...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국가장학금만으로 대학을 무상으로
수능 난이도 영어는 평이 국어·수학은 “어려웠다”
[노동상담]상여금 삭감 취업규칙 변경 근로자 과반수 동의 필요
광주 고교 무상급식 확대…“좌충우돌, 아쉽다”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겨울철 긴급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한다
수능 연기…시민들 ‘반색’한 이유?
광주천에 수달이 산다?
롯데백화점 광주 올 마지막 세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