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6 (월) 17:23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인연
[인연]오늘도 무사히
은수
기사 게재일 : 2019-01-16 06:05:01
 또! 새해가 밝았습니다
 그러게요 또 1년이 지나 해가 바뀌었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프지 말고 건강하세요.
 
 인사를 주고받으며
 사는 게 바빠서 내 하루가 급하고 내 생활이 급해서
 더 자주 챙기지 못해 미안하고
 인사 한마디 건네기도 미안한 마음 끝에
 또 시간이 흘러 어색해 지기도 하지만
 
 그래도
 나는 잘 지내고 있으니 너도 잘 지내라고
 새해에 생일에 그렇게 일년에 두어번 이라도 잊지 않고 알려주어 고마운 사람들
 그 사람들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담아 올해는 한마디를 더 덧붙였어요.
 
 일주일에 한 번 이라도
 혹시 이런저런 상황이 여의치 않아
 그것이 몇 달에 한 번이 되더라도
 
 ‘먹고싶은 거 먹고 하고 싶은 거 하고 편안하고 평화롭게 잘 ~~ 살다가 또 보자’ 라구요.
 
 그래. 시간되면 나중에 보자~ 하는 말이랑 다를 것 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시간도 마음도 없이 잊혀질 속 빈 약속 보다는 진짜 진심 이었거든요.
  
 2018년을 새해로 맞이하면서 제가 친구에게 그런 말을 했어요
 
 나 이상해.
 그게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다른 때랑 느낌이 다른 것 같아
 뭔가 달라질 건가 봐. 좋은 일 이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무슨 일이 생겼냐구요?
 저 만큼이나 꿈 많던 그 친구는
 일분일초 모든 것이 신기한 생후 백일 아가의 엄마가 돼서
 가끔씩 코멘트 한마디 없이 날아드는 아기사진으로 안부를 대신하고 있고
 
 그리고 저는
 정말 시간이 나면 꼭 해봐야지 했던 일 한 가지는 실천했어요!
 
 버스를 타고 기차를 타고 집에서 최대한 먼 곳으로 떠나보기
 
 물론 아주 짧았고 사람에 따라서 상황에 따라서는
 그다지 먼 거리가 아닐 수도 있고 크게 어렵지 않은 일 일 수도 있지만
 
 저에게 있어서만큼은
 그런 시간 자체가 너무 오랜만인데다
 그 와중에 처음 해보는 것들도 있어서
 초행이라 목발로도 휠체어로도 어려운 길에
 목적지를 찾는 것도 쉽지는 많았지만
 그래도 다 좋았어요. 정말 다 좋았어요.
 그냥 그 시간의 모든 순간이 정말 다 좋았어요!
 
 그렇게 시간이 갔고 2019년이 된 올해는. 지금은 다시 무언가를 해 보려고 해요
 늘 생각한 만큼 뜻대로 잘 풀리지 않을 때가 훨씬 많았고
 사람 일은 미리 알 수 없어서 걱정이 되기는 하지만.
 
 다만 그 일이 다소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두고두고 오래오래 즐거울 수 있는 무엇’이 되길 바랄뿐이죠.
 
 또! 다시 만나요
 편안하고 평화로운 우리의 시간 어디쯤에서.
은수

 욕심과 목표 그 사이 어디쯤에서
 길을 찾기 위해 열심히 헤매고 열심히 애쓰는
 꿈꾸는 아이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