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9.23 (월) 06:05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GwangJu News
My House’s Love, Dignity, Acceptance, and Hope
‘우리 집’의 사랑, 명예, 수용, 그리고 희망
맛키야 우스모노바
기사 게재일 : 2019-05-15 06:05:01
▲ ‘우리집’ 기세순 대표.
 As we all know, women in society are a group in danger of social isolation and poverty. Single mothers are particularly vulnerable, as they must face the fact that they have no one to rely on and are often forsaken by their families and the rest of society. As a result, single mothers are in a particularly tricky situation as they bring up their kids alone.

 On January 10, I along with GIC coordinator Karina Prananto and photographer Sarah Pittman visited My House (uri jip, 우리 집). There we held an interview with Gi Se-sun (기세순), the head of this organization. She was full of surprises and left us feeling excited about her loyal efforts and contributions to Korean single mothers. During the interview, she shared with us many incredible tidbits about My House. Here I would like to provide our readers with the full story of My House, as shared by Gi.

 Currently, there are 42 organizations in South Korea that provide support for married and unmarried women with children. Among these, My House was first established on June 1st, 2003 as a facility to help single mothers, even after they gave birth (미혼모자시설). But on July 1st, 2015, their main work was changed into a facility that help foster the mother and the child as well as giving them education and preparation for life ahead (모자보호시설). The main reason why it was named “My House” is that many people still think badly about the places where single mothers live, so as an alternative to calling it a single mothers’ house, it was decided to use the name “My House” instead (In Korean it is called “우리집”, as most Korean refer their possession collectively by using “Our” instead of “Mine”. This name has helped residents of the house to not feel ashamed whenever they mention it in public. In the past, My House was set up to help unmarried pregnant women, but now it is also for mothers who have to care for their children alone without support from the fathers. Today, it is a house of hopes and dreams.

 Presently at My House, there are about ten households, including ten mothers and 12 kids. Seven children below the age of seven attend kindergarten, one is still a baby, and the others go to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Seven units accommodate single moms and three units house to once married but now divorced mothers. Their ages range from those in their twenties to those in their fifties. They can stay at My House for three years with an additional two years at maximum. Interestingly, My House also supplies its residents with all the furnishing they need and even gives subsidies for utility bills like electricity and gas. The description we got of each room at My House sounded quite cozy.

 Moreover, My House provides other forms of support, including psychological consultations for single mothers. This is important because, as mentioned above, some people in society have negative attitudes toward single mothers, causing them to have particular psychological and emotional challenges as a result of living with so much judgement. In order to prevent such issues, there are great opportunities to get therapy and consultation at My House. Depending on their psychological state, a mother can apply for a consultation or a therapy session once a week. Most interestingly, mothers at My House are provided with an extensive diversity of educational opportunities, such as learning about sexual education, education on parenting, education on sexual abuse prevention for kids, workplace education, and education on overcoming habits such as smoking and drinking alcohol. Annually, there are two sessions for each category.

 My House also has a family experience program that allocates money to Korean families to spend their time outside with resident single mothers as a family. They can go to kids’ cafes, the movies, theme parks, and the like depending on their preferences. The main purpose of this is to help the mothers to spend time together with the children, bringing them closer like a normal family.

 In the past, the number of single mothers was smaller compared to the present. Even still, people look down on single mothers and give them little respect. Recently, there has been an increase in divorced couples, unmarried couples, and unmarried adults who still want kids. According to Gi, if this trend continues in the future, kids who live without a mother or father may confront big challenges related to their mental and emotional development, and it may be quite difficult for them to tackle these kind of problems. Similarly, it is true that a child’s self-esteem and confidence might take a hit as a result of this negativity, and some may blame themselves for the situation. So, the contribution of this organization to kids with their needs includes providing them with therapy in order to help them to better understand their family’s unique situation.

 When it comes to raising money to help single mothers, society can be rather cold toward them. My House would benefit from having regular donors who could donate just 10,000 won monthly. Surprisingly, there are many foreigners who assist My House through fundraising events, and there are even ten volunteers, five of whom are university students and most of the others office workers, who work in two teams. They regularly go to My House during the monthly meetings to help look after the children while their mothers are having a meeting or attending education lessons. For example, the volunteers might visit My House in the evenings when the mothers’ education starts at 7:00 p.m. There are additional volunteers who come to clean the houses as well.

 The most amazing thing that Gi had to share with us was how My House encourages mothers to find well-paying jobs. This year, they have a well-laid plan to give single mothers 100 percent financial support to let them study and receive certificates for subjects like nursing, hairdressing, barista skills, computer skills, and cooking. The certificates will be beneficial for them when job-hunting. On top of this, My House also pays 50 percent of the children’s tuition fees if they want to attend after school academies.. During our visit, we learned that one mother works as a nurse, two work as contract workers at a community service center (동사무소), two work in a district office as support workers, and the others work part time at restaurants, with one still attending university.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My House does have strict rules and regulations that must be observed. There can be no smoking or drinking alcohol among the single mothers. My House has a point system totaling 40 points, in which offenders are penalized for smoking, drinking, fighting, or causing a commotion. Each infraction counts as ten pointsLastly, no pets are allowed inside.

 Gi admitted that the single mothers may feel a bit burdened while living at My House, as they have to obey the rules, abide by the curfew, and also attend monthly meetings. At the same time, if they remain at My House, they can receive financial support and free gifts such as toilet paper and rice during the major holidays from corporations that make annual donations to organizations such as My House.

 After the five years are up, these mothers will still receive support, because even when they have to leave My House, the government gives them five million won in financial support and the organization itself provides them with an additional one to two million won for living expenditures, such as furniture and tax payments. Their future is still very much considered by both the government and the center.

 Here I would like to give some details about how the general public can help single mothers with donations or assistance. My House can receive donations of used or new items. Donations can be sent to the following address:
 
 광주 광산구 어등대로 563번길 30 (운수동,우리집)
 
 There will be fundraising events in March in which interested can participate. Also, anyone can make monetary donations to My House directly through these bank accounts:
 
 Kwangju Bank (광주은행): 021-107-337066 (우리집)
 Nonghyup (농협): 351-0138-3363-83 (우리집)
 Kookmin (국민): 897001-00-011401 (우리집)
 
 In addition to these options, My House is looking for individuals who can donate their talents, be they in art, music, or English for the children and mothers. My House’s working hours are from 9 a.m. to 6 p.m.


 In a nutshell, families of all kinds have the right to obtain appropriate social, legal, and economic protection through the help of individuals and the state. All in all, our experience at My House was edifying and inspiring.
Written by Matkhiya Usmonova

Interpretation by Karina Prananto

Photographs by Sarah Pittman
 
 The Author
 Matkhiya is from the Republic of Uzbekistan. Presently, she is a student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majoring in 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In her free time, she learns Korean and travels with her joyful friends to many beautiful parts of South Korea. She habitually strives to improve herself personally and educationally, and tries to learn from her own mistakes. With all her heart, she is quite grateful for her meaningful and loving life.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Gwangju News February 2019 issue.
 Gwangju News is the first public English monthly magazine in Korea, first published in 2001 by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Each monthly issue covers local and regional issues, with a focus on the stories and activities of the international residents and communities. Read our magazine online at: www.gwangjunewsgic.com

-<원문 해석>-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사회에서 여성들은 사회적 고립과 가난의 위험에 처한 집단입니다. 미혼모들은 의지할 사람이 없고, 종종 가족과 사회의 나머지 사람들로부터 버림받는다는 사실에 직면해야 하기 때문에 특히 취약합니다. 결과적으로 미혼모들은 혼자 아이를 키우느라 특히 까다로운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1월10일, 저는 GIC(광주국제교류센터) 간사인 카리나 프라난토(Karina Prananto)와 사진작가 사라 피트먼(Sarah Pittman)과 함께 ‘우리 집’을 방문했습니다. 우린 그 단체의 대표인 기세순 씨를 인터뷰 했습니다. 그곳은 놀라움으로 가득했고, 세순 씨의 헌신적인 노력과 한국 미혼모들에 대한 공헌이 우리를 흥분하게 했습니다. 인터뷰를 하는 동안, 세순 씨는 ‘우리 집’에 대한 수많은 믿을 수 없는 이야기들을 말해줬습니다. 저는 세순 씨가 공유해 준 ‘우리 집’의 모든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알려주고 싶습니다.

 현재 한국에는 자녀를 둔 기혼 및 미혼 여성을 지원하는 42개의 기관이 있습니다. 이중 ‘우리 집’은 출산한 후에도 미혼모를 도와주는 시설(미혼모자시설)로 2003년 6월1일에 처음 설립됐습니다. 그러나 2015년 7월1일, 주요 업무가 산모와 아이의 양육을 돕는 시설(모자보호시설)로 바뀌었고, 이들에게 앞으로의 삶에 대한 교육과 준비를 제공합니다. ‘우리 집’이라는 이름을 붙인 주된 이유는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미혼모가 사는 곳을 안 좋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미혼모 집이라고 부르는 대신 ‘우리 집’이라는 이름을 쓰기로 결정했습니다(대부분 한국인들은 소유물에 대해 ‘나’보다는 ‘우리’라고 하기 때문에 한국어로는 ‘우리 집’이라고 부른다). 이 이름은 그 곳의 거주자들이 공공장소에서 집에 대해 언급할 때마다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도록 도움이 되었습니다. 예전에는 결혼하지 않은 임산부를 돕기 위해 세워졌지만, 지금은 아빠들의 도움 없이 혼자 아이를 돌봐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집이기도 합니다. 오늘날, 그곳은 희망과 꿈의 집입니다.

 현재 ‘우리 집’에는 엄마 10명과 아이 12명을 포함해 10여 가구가 살고 있습니다. 7세 이하 어린이 7명은 유치원에 다니고 1명은 아직 영유아이며, 나머지는 초중고교에 다닙니다. 7개 가구는 미혼모를 수용하고 3개 가구는 한 번 결혼했지만 지금은 이혼한 엄마들을 수용합니다. 연령대는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합니다. 그들은 ‘우리 집’에서 3년간 머무를 수 있으며 최대 2년을 더 머물 수 있습니다. 흥미롭게도, ‘우리 집’은 또한 입주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가구를 공급하고 전기와 가스 같은 공공요금에 대한 보조금도 제공합니다. ‘우리 집’의 각 방에 대한 설명이 꽤 아늑하게 들렸습니다.


 게다가, ‘우리 집’은 미혼모들을 위해 심리 상담을 포함한 다른 형태의 지원을 제공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사회에서 어떤 사람들은 미혼모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한 많은 비판으로 미혼모들은 특정한 심리적, 정서적 문제를 가지기 때문에 상담은 중요합니다. 이러한 문제들의 예방을 위해 ‘우리 집’에서는 치료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습니다. 미혼모들은 심리 상태에 따라 일주일에 한 번씩 상담이나 치료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제일 흥미로운 점은, ‘우리 집’에 있는 미혼모들이 성교육, 육아교육, 아동 성 학대 예방교육, 직장교육, 흡연과 음주 같은 습관 극복 교육 등 매우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받는다는 점입니다. 매년 각 주제마다 2회의 강좌기간이 있습니다.

 또한 ‘우리 집’에는 국내 가정에 금액을 배정하여 미혼모들과 함께 밖에서 시간을 보내는 가족 체험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취향에 따라 키즈카페, 영화관, 놀이동산 등을 갈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주 목적은 미혼모들이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움으로써 그들이 평범한 가족처럼 더 가까워지게 하는 것입니다.

 과거에는 미혼모의 수가 현재에 비해 적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사람들은 미혼모들을 얕보고 존중하지 않습니다. 최근, 이혼한 부부, 미혼 부부, 그리고 여전히 아이를 원하는 미혼 성인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세순 씨는 앞으로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엄마나 아빠 없이 사는 아이들은 정신적, 정서적 발달과 관련된 큰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고,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울 수 있다고 합니다. 이와 유사하게, 어린이의 자존감과 자신감이 이러한 부정적인 결과로서 타격을 받을 수도 있고, 어떤 사람들은 그 상황에 대해 자책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들에게 주어지는 이 단체의 지원은 아이들이 가족의 독특한 상황을 더 잘 이해하도록 돕기 위해 제공되는 치료법을 포함합니다.

 미혼모들을 돕기 위한 모금을 할 때, 사회는 미혼모들에게 다소 냉담할 수 있습니다. ‘우리 집’은 매달 1만 원만 기부할 수 있는 정기 기부자가 있으면 됩니다. 놀랍게도, 모금행사를 통해 ‘우리 집’을 돕는 외국인이 많고, 심지어 10명의 자원봉사자도 있습니다. 이 중 5명은 대학생이고, 나머지 대부분은 두 팀으로 일하는 직장인들입니다. 봉사자들은 미혼모들의 모임이 있거나 교육을 받는 동안 아이들을 돌보는 것을 돕기 위해 정기적으로 ‘우리 집’의 월례 모임에 갑니다. 예를 들자면, 자원 봉사자들은 미혼모들의 교육이 시작되는 저녁 7시에 ‘우리 집’을 방문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집을 청소하러 오는 자원봉사자도 더 있습니다.

 기세순 씨가 우리에게 알려준 가장 놀라운 점은 ‘우리 집’이 어떻게 미혼모들에게 급여가 높은 직업을 찾도록 장려하는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올해는 미혼모에게 100% 재정 지원을 해 간호, 미용, 바리스타 기술, 컴퓨터 기술, 요리 등 과목을 공부하고 자격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뚜렷한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격증들은 구직 시 도움이 될 것입니다. 게다가, ‘우리 집’은 아이들이 방과 후에 학원을 다니고 싶다면 수업료의 50%를 제공합니다. 방문 기간 동안, 우리는 미혼모 한 명은 간호사로 일하고, 두 명은 사회봉사센터(동사무소)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며, 두 명은 구청에서 보조직원으로 일하고, 나머지는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그 중 한 명은 아직 대학에 다니고 있는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 집’에서 반드시 지켜야만 하는 엄격한 규칙과 규정이 있다는 것을 유념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미혼모들은 흡연을 하거나 음주를 할 수 없습니다. ‘우리 집’에는 총 40점인 점수제가 있는데, 흡연, 음주, 싸움, 소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처벌을 받는 시스템입니다. 각 항목의 위반은 10점으로 간주됩니다. 마지막으로, 반려동물은 실내에서 허용되지 않습니다.

 세순 씨는 미혼모들이 규칙을 따르고, 통금을 준수하며, 월례 모임에 참석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 집’에서 생활하는 동안 약간의 부담을 느낄 수도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동시에 이들이 ‘우리 집’에 남는다면 이러한 단체들에 연간 기부금을 내는 기업으로부터 주요 명절 동안 화장지, 쌀 등 금전적 지원과 무료 선물을 받을 수 있습니다.

 5년이 끝난 후에도 미혼모들은 여전히 지원을 받게 되는데, 그들이 ‘우리 집’을 떠나야 할 때 정부가 500만 원의 재정 지원을 해주고, 센터에서 가구와 세금 납부 같은 생활비로 100~200만 원을 추가적으로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미혼모들의 장래는 정부와 센터 양쪽에서 여전히 매우 많이 고려되고 있습니다.

 여기서 전 일반 대중이 어떻게 기부나 지원을 통해 미혼모들을 도울 수 있는지에 대해 몇 가지 세부사항을 알려주고 싶습니다. ‘우리 집’은 헌 물건이나 새 물건의 기부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기부는 다음 주소로 보낼 수 있습니다.
 
 광주 광산구 어등대로 563번길 30 (운수동,우리집)
 
 3월에는 관심 있는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모금 행사가 열릴 예정입니다. 또한, 누구나 이 은행 계좌를 통해 직접 ‘우리 집’에 금전적으로 기부할 수 있습니다.
 
 광주은행: 021-107-337066 (우리집)
 농협: 351-0138-3363-83 (우리집)
 국민은행: 897001-00-011401 (우리집)
 
 이러한 선택사항들 외에도 ‘우리 집’은 아동과 미혼모를 위한 예술, 음악, 또는 영어 등 재능을 기부할 수 있는 사람들을 찾고 있습니다. ‘우리 집’의 업무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분명히 말해, 모든 종류의 가족들은 개인과 국가의 도움을 통해 적절한 사회적, 법적, 경제적 보호를 받을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대체로 ‘우리 집’에서 있었던 우리의 경험은 교훈적이고 고무적이었습니다.
글=맛키야 우스모노바(Matkhiya Usmonova)

통역=카리나 프라난토(Karina Prananto)

사진=사라 피트만(Sarah Pittman)

번역=백지연(광주국제교류센터 자원활동가)
 
 글쓴이
 맛키야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왔으며 현재 전남대학교 영어영문학과 학생입니다. 자유시간에 한국어를 배우고 유쾌한 친구들과 함께 한국의 많은 아름다운 지역으로 여행을 갑니다. 습관적으로 자신을 개인적, 교육적으로 향상시키려고 노력하며 실수로부터 배우려고 노력합니다. 온 마음을 다해 의미 있고 사랑스러운 삶에 대해 상당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글은 광주뉴스 2019년 2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광주뉴스는 광주국제교류센터가 2001년에 처음 발행한 대한민국 최초의 영문 대중월간지입니다. 매월 발행되는 각 호에는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지역민의 활동, 지역사회의 이야기 및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잡지를 볼 수 있습니다. (www.gwangjunewsgic.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