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2 (목) 18:18

광주드림 칼럼/사설 타이틀
 상담실에서
 딱! 꼬집기
 편집국에서
 기자생각
 청춘유감
 뒷담화
 검색어로보는 세상


첨단 롯데 주상복합 건축심의도 ‘조건부’ 통과

광산구 60억 투입 ‘사계절 꽃피는 광산’ 조성

빛그린산단 광주방면 진입도로 개설 탄력

이용섭 시장 민주당에 “광주 AI대표도시 지원” 요

유류세 인하 끝…9월 휘발유 58원·경유 41원 인
칼럼검색어로보는 세상
김구라 2G폰
정상철 dreams@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3-04-24 06:00:00
 전화기를 잃어버렸다. 밤 샘 술판의 뒤끝이었다.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는데, 여간 불편하다. 한 때 내 소박한 꿈은 손전화가 필요하지 않는 곳에서 사는 것이었다. 오늘 보니, 힘들 것 같다. 짐작 가는 곳이 있는데, 전화기를 찾으러 가야 할까? 내내 망설이다 이틀째 가지 못했다. 아무래도 오늘은 헛걸음이 되더라도 가봐야 할 것 같다. 나는 여전히 2G폰을 쓴다. 앞으로도 그럴 것 같다. 거창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나는 스마트폰의 그 복잡한 기능을 배워야 하는 게 너무 머리 아프다.

 2G폰을 사용하는 게 신기하거나 이상한 일일까? 방송인 김구라가 2G폰을 사용하는 게 화제다. 종편채널 JTBC ‘썰전’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김구라가 그랬다. “아직 2G폰을 사용하고 있다”고. 사실 중요한 건 2G폰을 사용하는 것 자체가 아니라 그러는 이유겠다.

 김구라의 이유 제시는 이러했다. “예전에는 연예계 및 정치, 사회 등 여론의 흐름이나 동향 같은 것을 파악하기 위해 인터넷 검색을 자주 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시간을 뺏기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터넷 검색에 집착하지 않고 대신 책을 읽으려 한다. 실제로 난 아직도 스마트폰이 아닌 2G폰을 사용하고 있다.” 내 알기로 이 사람은 이름만 ‘구라’일 뿐, 이런 일로 ‘구라’ 잘 안 친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책 한 권을 제대로 읽은 게 언제인지 잘 기억도 나지 않는다. 아무래도 심각한 직무유기다. 반성해야겠다.

정상철 기자 dreams@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