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6.16 (일) 14:45

광주드림 핫이슈 타이틀
 기획/연재
기획/연재
2009년 아파트 개발 이주 `눈앞’
[아파트가 밀려온다 기로에 선 마을들]
<8>남구 임암동 가산마을
이광재 jajuy@gjdream.com
: 2007-09-17 07:00:00
`산이 아름다운 동네’라는 뜻의 남구 임암동 가산마을. 뒤편 산이 화방산이다.

 “우리 동네는 신문에 날 일이 없는 디여.”

 이렇다할 사건도 없고 모난 사람도 없다. 이름마저 아름답다. `가산(佳山)’ 마을. 남구 임암동 자연마을인 이곳은, 송암고가에서 씨티재활병원 입구를 지나 송원대학을 끼고 농로를 따라서도 한참을 들어가야 나온다. 화방산 남서쪽 자락인데, 김치타운 신축현장 아래 시내버스도 다니지 않는 도심 속 외지인 셈. 노인들은 버스 타려면 송암동까지 2km를 걸어가야 한다.

 마을 이름인 `아름다운 산’은 화방산. 아이러니하게도 화방산은 이미 학교 건물과 종교시설, 김치타운 등 크고 작은 건축물들로 바깥쪽이 뜯겨져 나가 있다. 

 그럼에도 동네주민들은 “6·25때도 난리를 피해 이 마을에만 들어오면 다치거나 죽어 나가는 사람이 없었다”고 할 정도로 정말 `신문에 날 일 없는’ 조용한 마을이다. 

 마을에 들어서면 집집마다 담 너머 가지를 늘어뜨린 감나무들이 눈에 띈다. 마치 “누구든 따다 잡솨”하는 듯.

 실제 마을 경로당에서 만난 담양댁(71) 할머니는 “어른들 말로 전쟁 때 송정리에서 우리동네 지나 효천역 가는 논둑길이 있었는데, 동네 사람들이 밤이면 바가지에 물을 담아 내놓았다. 다음날 아침이면 빈 바가지만 남았는데 국군이 마셨는지 인민군이 마셨는지 따지지 않았다”고 했다. 

 마을은 외진 만큼 수십년 전이나 지금이나 많아야 30~20가구 수준으로 별 차이가 없다.

 북구 오치에서 스물 한 살에 이 동네로 시집와 54년 됐다는 오치댁(71) 할머니는 “논농사 조금에 콩이나 고추 심어 사는 것도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고, 특별히 잘 사는 사람이나 특별히 못사는 사람이 없는 것도 그대로다”고 한다.

 할머니들은 비를 피해 마을 경로당에서 심심풀이 고스톱을 치면서 이야기꽃을 피운다.

 정월 대보름이면 청년들은 빈 논에서 공을 찼고, 걸궁(풍물)도 쳤단다. 하지만 걸궁소리 없어진 지가 20년은 됐다고 한다. 전쟁 후 화방산, 광주대, 멀리 무등산까지 나무하러 갔던 일, 그리고 지금 화방산의 나무가 당시 무릎도 차지 않았을 때 바닥 잔가지를 긁어와 땔감으로 쓰던 일들로 입방아는 계속돈다.

 인근 도동에서 시집 오신, 좌중에 가장 고령인 소동댁 할머니(74)는 “그래도 그때가 좋았어, 젊었응게” 하신다.

 초가을 장마에 농작물 걱정도 이어진다. 

 “콩이 집을 지스믄 (알맹이가) 또르륵 해야 헌디, 없어. 콩도 아니고 뭣도 아니여.”

 “나락도 딱 여물만 헌디 비가 쏟아졌제. 꼬추도 못 말려서 다 배레부렀어.”

 이 마을에도 개발의 바람은 어김 없이 닥쳐왔다. 주택공사가 오는 2009년부터 아파트를 짓기 위해 도시개발에 들어간다. 이주를 앞둔 노인들의 표정은 어디나 똑같다. 

 “우리 영감은 집이 뿌셔졌어도 `이주된 게’ 험서, 고치덜 안해.”

 내리던 비가 살짝 그치자, 양촌댁(64) 할머니가 일어선다. “파 숭구러(심으러) 갈랑마.”

 `아름다운 산’ 아랫마을. 하지만 이미 그 산 자락은 빙 둘러 패였고, 그 산에 의지해온 마을과 그 품에 살아온 사람들의 모습도 이제 볼 일이 많지 않다.

 이광재 기자 jajuy@gjdream.com


2009년 아파트 개발 이주 `눈앞’
한 저수지 물 나눴던 형제마을
매화마을 `매화’ 사라진 지 오래
마을 둘러싼 야산 깎아내고 `아파트 병풍’
“당산나무라도 지켜주세요”
“올 농사가 마지막”
논밭 모두 아파트에 헌납 집터만 지키자 할 수 있나
아파트개발 소문 돌면 마을은 그때부터 황폐
μ | ̸ | ۴ޱ | Ϻ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2   트래백 0
 
gwon*** [x] (2007-10-24 11:47:12)
지금 저희 시골만 보아도 옛날의 모습들이 거의 없어졌어요.아쉽고, 어릴적에 느꼈던 따뜻함은 이제 찾아볼 수 없답니다.....최첨단은 아니지만 갈수록 늘어나는 첨단의 기술들로 인해서 농촌도 이제는 도시화가 다 되어갑니다.....좋아해야할지, 싫어해야할지.
암뽕순대 [x] (2007-10-24 01:18:53)
개발로 인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편리함을 누릴지 모르지만 수많은 추억이 담긴 고향을 잃어가는 할머니들의 구수한 사투리에서 왠지모를 서글픔이 느껴집니다. 아파트가 들어서면 많은 것이 사라지겠지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리고 민주시민교육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모사를 통해 김원봉을 임시정부 통합의 사례로 소개...
 [청춘유감] 그럼에도 한 발 더 내딛어야 한다...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