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목화가 실이 되기까지-광주드림
  • Update 19.06.16 (일) 14:45

광주드림 핫이슈 타이틀
 기획/연재
기획/연재
[기획]목화가 실이 되기까지
잡물 제거·밧줄 형태 뽑아
늘이고 꼬아서 실로 탄생
채정희 goodi@gjdream.com
: 2008-09-10 07:00:00
 ▲ 수입된 목화 원면.

 


 ▲ 각기 다른 원산지의 목화를 섞어 잡물을 때려서 제거하는 혼타면.

 


 ▲여러가닥의 밧줄 모양의 슬라이버를 합쳐서 하나의 슬라이버로 만드는 연조단계.

 


 ▲ 실로 뽑혀 나온 것 중 두께가 일정한 실로 완제품을 만드는 권사 단계.

목화가 어떻게 실이 될까?

하얀 솜꽃을 실로 만드는 면방적 공정은 10여 단계를 거치는 정밀하고 복잡한 작업이다.

당연하게 작업의 시작은 목화다.

국내 생산이 끊긴 상황에서 모든 목화 원면은 전량 수입되는데, 미국·이집트·호주·브라질 등이 주요 수입국이다.

압축돼 들어온 목화 원면의 무게는 220kg. 각기 다른 원산지의 목화를 섞어 그 안에 섞인 잡물을 때려서 제거하는 공정이 ‘혼타면’이다.

이어지는 공정은 소면. 때려도 떨어지지 않은 잡물을 빗질을 통해 걸러낸다. 목화는 이 단계에서 밧줄 모양의 슬라이버(Sliver)로 뽑아진다.

솜에서 실이 돼 가는 첫 과정인데, 이후론 실의 강도를 높이는 작업이 집중된다.

면사의 품질을 저하시키는 짧은 섬유를 제거하는 과정이 정소면. 이어 다시 밧줄 모양의 슬라이버가 만들어진다.

솜을 잡아 늘이면서 꼬기 시작하는데 강도를 높이게 된다.

다음 공정은 연조. 여러 가닥의 슬라이버를 합쳐서 하나의 슬라이버로 만들게 된다.

조방 단계에선 연조 슬라이버를 잡아 늘이면서 약간의 꼬임을 주어 연필심 굵기의 실로 만든다.

다음은 정방. 실을 잡아 늘이면서 꼬임을 준다. 이 과정을 거치면 원하는 굵기와 장력을 가진 실로 탄생한다.

이때 실이 뽑아져 나오는 구멍을 ‘추’라고 하는데, 방직공장의 규모는 추로 결정된다.

전방 광주공장이 6만 추 정도 규모이고, 일신방직 광주공장은 12만 추 정도의 설비를 갖추고 있다.

마지막 단계는 권사. 실로 뽑혀 나온 것 중 두께가 일정치 않거나 두꺼운 부분을 잘라낸 뒤 일정한 굵기의 실만 이어 완제품을 만든다.

한때 직공들이 먼지를 뒤집어 쓰며 행했던 작업들은 현재는 자동화된 기계들이 담당하고 있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μ | ̸ | ۴ޱ | Ϻ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리고 민주시민교육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모사를 통해 김원봉을 임시정부 통합의 사례로 소개...
 [청춘유감] 그럼에도 한 발 더 내딛어야 한다...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