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7.15 (월) 18:1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전남환경단체 “승촌보·죽산보 해체, 영산강 복원 시작”
13일 보 처리 방안 제시 전 기자회견
“4대강사업 후 수질 악화…해체해야”
김현 hyu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2-11 15:49:38
▲ 영산강 죽산보 전경.

4대강사업으로 설치된 전국 16개 보에 대한 처리방안 결정을 앞두고, 환경단체들은 ‘보 해체’를 촉구했다.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과 영산강살리기네트워크는 11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승촌보, 죽산보 해체해야 영산강을 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부 소속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13일 4대강 16개 보에 대한 처리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들을 존치할지 해체할지 여부에 대해 위원회가 판단한 결과를 제시하는 것.

환경단체들은 “보 해체 결정으로 영산강 복원을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보를 존치할 아무런 이유 없어”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4대강사업 이후 영산강 수질과 생태환경이 악화되었고 물 활용에 대한 계획이나, 필요성도 없어 보를 존치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그간 감사원 감사나, 보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보를 해체하는 것이 맞다는 것이 이미 검증된 셈”이라며 “강을 되살리는 복원은 승촌보 죽산보 해체 결정으로 시작될 수 있으며 이는 4대강사업의 잘못을 바로 잡는 일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또 “수문 개방 이후 유속을 일부 회복하여 하천 경관이 회복되는 효과를 보이고 있으나, 수문 개방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하천바닥 굴착과 평탄화, 인위적인 호안 정비의 결과로 훼손된 강이 본래 모습을 찾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단체들은 “영산강을 강답게 살리기 위한 비전에 따른 중장기 실행계획도 함께 모색돼야 한다”며 “하굿둑 문제, 지류를 포함한 유역권까지 함께 고려한 영산강 복원 구상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산강 살리기 중장기계획도 모색돼야”

이어 “보가 존치 된다면 강 회복은 멀어지게 된다. 보가 해체 되어야 제대로된 영산강 복원을 기대할 수 있다”며 정부에 “영산강 복원에 대한 의지도 재차 표명해야 한다. 승촌보와 죽산보 해체 결정으로 영산강 살리기의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기자회견에는 광주시민센터, 광주전남녹색연합,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 광주환경운동연합, 남도에코센터, 목포환경운동연합, 숲사랑소년단, 시민생활환경회의, 영산강살리기운동본부, 전남환경운동연합, 주암호보전협의회, 함평환경연합, (사)생태도시담양21협의회, 그린장성21협의회, 나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늘푸른화순21협의회, 목포지속발전협의회, 푸른무안21협의회, 푸른영암21협의회가 참여했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낙태죄 폐지 이후 상상하기
 지난 4월 11일 헌법재판소에서 ‘낙태죄 헌법불합치’판결이 내려졌다. 19...
 [딱! 꼬집기] [딱꼬집기]김원봉과 사드, 그...
 [편집국에서] 5·18 40주년 ‘해원 광...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