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3.27 (금) 19:16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격리돼 가족들에 미안” 심리상담 일주일만 542건
광주시·5개 자치구 심리지원반 운영
전화·대면 심리상담에 542건
정보제공 558건 등 활용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3-25 16:59:48
▲ 광주송정역 내 발열감지기.

광주시가 지난 18일부터 운영 중인 코로나19 ‘심리적 방역’을 위한 ‘코로나19 심리지원단’과 ‘5개 자치구 심리지원반’을 노크하는 격리자와 일반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심리지원단 및 지원반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시민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는 스트레스로 불안, 불면, 의심, 무기력 등 심리적 증상에 시달리는 사례가 늘면서 전문적인 상담과 함께 심리지원을 하기 위해 구성됐다.

특히, 치료 연계 전 정신건강전문의의 상담이 필요할 경우 광주시의 특화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마음건강주치의 제도를 활용함으로써 보다 전문적인 심리지원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심리지원단은 24일 현재 전화·대면을 통한 심리상담 건이 542건, 문자·리플릿 등을 이용한 정보 제공은 558건에 달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심리지원단에 전화를 걸어온 자가격리자 A씨는 “본의 아니게 격리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해제가 되더라도 격리됐다는 사실을 주변에서 알게 되면 나를 멀리할 것 같다” “공익적인 목적을 위해 격리돼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너무 답답하고 불편하다” 등등을 호소했다.

이에 상담원은 “현재 느끼고 있는 감정 상태는 격리자들이 공통적으로 호소하는 사항이다”고 공감하고, “부정적 감정을 누군가에게 털어놓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니 지속상담을 통해 함께 이겨나가자”고 다독였다.

이에 격리자는 “내 마음에 공감해주고 응원해 주어 고마웠다”며 “오랜 격리생활로 답답하고 지쳐있는 순간에 상담을 통해 위로를 받으니 힘이 된다”고 감사를 표했다.

코로나19 심리지원단은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24시간 적극적인 심리상담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불안, 우울, 스트레스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은 코로나19 심리지원 핫라인(1577-0199)을 통해 언제든 이용이 가능하다.

광주시 코로나19심리지원단은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나 공포, 빨리 종식되지 않는데 대한 분노, 외부활동 제약에 대한 스트레스 등은 감염위기 상황에서 발생하는 지극히 정상적인 감정이다”며 “규칙적인 생활과 긍정적인 활동을 유지함으로써 극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러한 부정적 감정이 지속되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우울증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심리방역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장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코로나19심리지원단(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1577-0199(24시간 핫라인)
△동구코로나19심리지원반(동구정신건강복지센터) 062-233-0468
△서구코로나19심리지원반(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 062-350-4195
△남구코로나19심리지원반(남구정신건강복지센터) 062-676-8236
△북구코로나19심리지원반(북구정신건강복지센터) 062-267-5510
△광산구코로나19심리지원반(광산구정신건강복지센터) 062-941-8567
△국가트라우마센터 02-2204-0001~2.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코로나19로 개학연기가 장기화되면?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강타하면서 일상들이 변하기 시작하였다. 학교도 예외...
 [편집국에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