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1.23 (목) 16:59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수어통역센터, 운영주체 변경되나?
10일 2차 간담회…광주시 폐쇄 관련 대안 낼듯
시립장애인복지관서 운영, 쉼터 설치 등 포함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1-10 06:05:01
▲ 광주 서구 양동의 한 건물에 위치한 광주수어통역센터.

 광주수어통역센터 폐쇄와 관련해 광주시가 운영주체를 시 기관으로 변경하는 대안을 제시했다. 농아인협회, 수어통역사 등 논의 주체들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9일 광주시·광주시의회에 따르면, 10일 오전 광주시청 소회의실에서 광주수어통역센터 폐쇄 관련 관계기관 간담회가 열린다.

 지난해 12월 수어통역센터와 관련한 주체들이 한 자리에 모인 첫 간담회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자리다.

 첫 만남에선 센터 폐쇄 이후 운영 방안에 대한 각 주체의 의견차가 재확인됐다.

 한국농아인협회 광주시협회(이하 광주농아인협회)는 센터 폐쇄 후 광주농아인협회와 5개 재회를 통해 수어통역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주장하면서 민주노총 공공연대 광주수어통역센터분회 소속 수어통역사 9명의 고용 승계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제시했다.

 반면, 민주노총 공공연대 광주수어통역센터분회는 광주시가 직접 수어통역센터 운영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일단 광주시 공공기관에서 임시로 센터 운영을 맡고, 올해 7월 사회서비스원이 설립되면 여기에 수어통역서비스 기능을 포함시키자는 것이다.
 
▲농아인협회서 광주시 기관으로 전환 계획

 양측의 입장차가 좀처럼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에서 광주시와 광주시의회는 나름의 대안을 마련, 다음 회의에서 이를 토대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10일 간담회에서 광주시의 대안이 제시될 예정이다.

 광주시 대안은 수어통역센터가 폐쇄될 경우 광주시립장애인복지관을 수어통역센터 운영기관으로 해 현재 서구 양동에 있는 센터 공간을 활용해 운영을 이어가는 것이 핵심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수어통역센터 운영주체를 농아인협회에서 광주시 기관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거점별 쉼터가 필요하다는 광주농아인협회 측 의견에 따라 각 자치구 복지관에 농아인 쉼터를 두고, 쉼터 별로 수어통역사 1~2명을 파견해 행정 및 통역업무를 지원하는 절충안을 마련했다.

 수어통역사 채용과 관련해선 기존 수어통역사들의 고용승계를 원칙으로 하되 총 21명 정원에서 부족한 6~7명은 공개채용 시스템을 활용해 충원할 계획이다.

 반대로 농아인협회가 센터 폐쇄를 철회하고 지금처럼 운영을 지속하겠다고 하면, 인사 관련 규정을 개선하고 외부이사를 두는 것을 조건으로 이를 수용하는 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관건은 광주농아인협회와 수어통역사들의 반응이다.

 만에 하나 이번 간담회에서 광주시 안에 대한 전반적인 동의가 이뤄질 경우 수어통역센터 정상화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농아인협회 수용 못하면 격론 불가피

 하지만 가장 핵심이 되는 쟁점인 운영주체와 고용승계에 있어선 광주농아인협회가 선뜻 광주시의 안을 받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광주시 관계자는 “마련한 안은 어디까지나 ‘광주시의 의견’일뿐 확정된 건 아니다”며 “이를 토대로 관련 주체들의 의견을 들어 보고, 논의를 이어가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현재 센터 운영방안 논의에 참여하고 있는 시의회,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종합지원센터, 광주농아인협회, 수어통역사 등으로 TF팀을 구성해 센터 운영 방안과 수어통역서비스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간담회에 참여하고 있는 신수정 광주시의원은 “센터 폐쇄 이후와 관련한 입장차가 큰 만큼 10일 간담회에서도 격론이 예상된다”면서 “하지만 광주시의 안을 바탕으로 보다 진전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서구 양동에 위치한 광주수어통역센터는 한국농아인협회 광주시협회 부설로 지난 1998년 설립됐다.

 이후 지역 청각장애인, 언어장애인들에게 필요한 수어통역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한국농아인협회가 지난 10월15일 노조와의 갈등을 이유로 폐쇄를 결정했다.

 광주시는 ‘광주광역시 수화통역센터 지원 조례’에 따라 센터 운영비, 인건비 명목으로 광주수어통역센터에 연간 10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큰 고개로 접어든다.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상 가장 높고 ...
 [딱! 꼬집기] [딱꼬집기]학교자치 시대와 광...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