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8.09.26 (수) 11:03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광주시립도서관 간부 갑질, 동일사건 3건 더 있다”
광주시 공무원노조 “갑질 비일비재, 고발했다 은따 당하기도”
조합원 310명 대상 실태 조사 나서 “재발방지책 마련을”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8-09-14 15:31:41
▲ 광주시청사.

“여성 비하는 기본, 욕도 비일비재하다. 한 갑질 피해자는 ‘은따(특정인을 은근히 따돌리는 행위)’를 당하기도 했다.”

최근 광주시립도서관의 한 간부가 직원들에 대한 갑질 등으로 대기발령 조치된 가운데, 광주시 공무직 노동조합이 전반적인 실태조사와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자치단체 공무직 노동조합 총연맹 광주시 공무직 노동조합 나인수 위원장은 14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권도시를 지향하는 광주시 공무원조직 내에서 언어폭력과 갑질행위는 새로운 사건이 아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년간 고충상담 내용 중 간부의 갑질과 언어폭력에 대한 것이 4건이었다”며 “이중 1건이 바로 광주시립도서관 간부의 문제였다”고 말했다.

노조가 파악한 갑질 문제는 광주시 본청에서 벌어진 게 1건이고, 나머지는 광주시의 사업장, 직속기관 등에서 발생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최근 광주시립도서관 간부 A씨가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 내용에는 지난 2월 직원들에 3만 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할 때 10만 원 백화점 상품권을 요구하는가 하면 민원인이나 강사 등에 막말을 했다는 증언이 담겨 있었다.

장애인 강사를 비하하고, A씨의 폭언으로 인해 직원이 실려가는 일이 벌어졌다는 내용도 있었다.

광주시는 2차 피해 등을 막기 위해 A씨를 대기발령 조치했고, 시 감사위원회는 해당 문제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나 위원장은 “광주시립도서관 간부의 갑질과 동일한 나머지 3건의 경우 문제가 된 당사자들이 피해자들에 사죄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한 뒤로는 별다른 문제가 없어 개선된 걸로 이해해서 지켜보고 있다”며 “광주시립도서관 간부는 이 점에서 차이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립도서관 간부는 지난해 4월경 언어폭력과 갑질행위로 인해 노동조합과 직원에게 사죄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며 사건을 무마한 적이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어폭력과 갑질행위가 지속된 것은 상습적이며, 습관적 행위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광주시립무등도서관.<광주드림 자료사진>

나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밝힌 4건은 정도가 심한 문제들로 상대적으로 덜한 갑질행위는 더욱 많다”며 “이러한 갑질과 언어폭력의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이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 사례들을 보면 여성 비하 발언은 기본이고, 더러는 ‘XX’, ‘이년’ ‘저년’ 등 욕도 비일비재하다”며 “‘집에 가지 왜 출근했냐’고 하거나 이런 이런 일을 시키면서 ‘너는 이런 일 시키려고 고용한 거다. 다른 거 하려면 가라’ 이런 갑질을 일삼는 사례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해 사례와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피해자들에 대한 보복, 2차 피해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나 위원장은 “피해 사례 공개와 관련해 피해자들과 통화를 했는데, 그동안 감사를 요청하거나 하면 누가 신고했는지 쉽게 들통나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직장 내에서 ‘은따’를 시키고 사람들 모인 곳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면서 ‘가라’고 하는 사례도 오늘(14일) 어떤 분을 통해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감사 청구 등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못한 것도 이러한 이유다.

광주시 공무직 노동조합 나인수 위원장이 14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무원 조직 내 갑질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요구했다.

나 위원장은 “조합원들은 공무직 신분이지만 부서 내에선 공무원들의 지시를 받는 위치다”며 “감사를 요청한 뒤 벌어지는 그 뒤 상황을 감당하기 쉽지 않아 감사로 가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시는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 마련과 피해를 입은 직원들의 정신적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며 “전 부서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해 또다른 언어폭력 및 갑질행위자가 존재하는지 파악하고, 언어폭력 및 갑질행위자는 원칙적으로 파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별도로 광주시 공무원 노조는 310명의 조합원을 상대로 조직 내 갑질 문제와 관련해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나 위원장은 “온라인 등의 채널을 통해 누가 어떤 갑질을 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만약 일정 정도 이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노조 차원에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 본청과 직속기관, 시 산하 공공기관 내 공무직들로 구성됐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도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가
 지난 8월 필자는 영국 런던에 갈 기회가 있었다. 런던에 함께 갔던 우리 ...
 [청춘유감] 여성노동의 평가절하에 맞서 싸우다...
 [편집국에서] “폭염은 감내해야 할 팔자”...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