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3.27 (금) 19:16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시민&자치
“민주당 경선 오만” 비판 민생당도 광주 경선 잡음
동남을 박주선 컷오프→반발→재심→전략공천
김성환 탈당 무소속 출마…박도 ‘3무공천’ 비판
강경남 kk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20-03-25 18:07:14
▲ 민생당 소속으로 광주 동남을에 출마한 김성환 예비후보가 박주선 의원을 컷오프했다가 재심사를 통해 공천하기로 한 당의 결정에 반발, 2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김성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민생당이 광주에서 유일하게 복수 후보가 나선 동구남구을의 후보 선정 과정에서 오락가락하면서 탈락 후보의 탈당, 무소속 출마라는 결과를 낳았다.

더불어민주당의 광주 경선 과정을 두고 “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후안무치의 결정판”이라고 비판했던 민생당 역시 경선 잡음에 휩싸인 것.

모든 논란의 시작은 지난 23일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박주선 컷오프’에서 비롯됐다.

민생당 공관위는 당시 비공개 회의를 통해 광주 동남을 현역인 박주선 의원을 공천 배제하고 예비후보로 뛰고 있던 김성환 전 동구청장을 단수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박주선 의원이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통합 과정에서 역할을 했고, 4선 의원으로 국회 부의장을 맡고 있는 등 무게감이 있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공관위원 9명 내부 표결에서 7대 2의로 컷오프가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박 의원은 “경쟁력 조사나 면접도 없었다”며 “황당한 공천”이라고 반발했다.

박 의원은 재심을 요청했고, 민생당 최고위원회는 재심을 결정했다.

이를 통해 재심사에 들어간 민생당 공관위는 박 의원을 공천하기로 결정했고, 25일 민생당 최고위에서 박 의원에 대한 공천이 최종 결정됐다.

광주 현역 국회의원 다수가 속한 민생당은 광주 대부분 지역구에 대해 현역 의원을 단수 공천했다. 광산을의 경우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을 영입, 공천했다.

유일하게 동남을만 현역인 박주선 의원과 김성환 전 동구청장 2명이 출사표를 던져 경선 여부에 관심이 모아졌다.

하지만 공관위 구성이 늦어지면서 26일 후보자 등록일을 앞두고도 경선 여부 자체가 결정되지 않아 어느 정도 논란이 예상됐다.

실제 이번 공관위 결정 과정에선 후보 선정과 관련한 명확한 기준이나 평가 과정도 제시하지 않은채 내부 표결을 진행했다가 탈락 후보가 반발하자 최고위 결정에 따라 재심사를 하는 등 혼선을 겪었다.

특히 당초 컷오프하려던 박 의원을 재심사를 통해 공천하기로 결정한 명확한 이유나 근거를 제시하지 않아 “도대체 기준이 뭐냐”는 의문과 불신을 자초했다.

김성환 예비후보는 민생당 공관위가 당초 결정을 뒤집고 박 의원을 공천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반발, 민생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키로 했다.

최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의 광주 경선을 두고 “진흙탕 경선의 막장 추태는 광주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후안무치의 결정판”이라고 맹비난했던 민생당이 스스로도 경선 잡음을 자초한 것.

김 예비후보는 이날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당 공관위는 긴 논의 끝에 저와 박주선 후보의 동의를 전제로 무기명 비밀투표를 거쳐 7:2로 저를 공천자로 결정했다”며 “불과 하루만에 아무런 이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손바닥 뒤집듯 공천을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역 지역구의원 전원 공천을 한것은 세대교체를 열망하는 유권자의 기대를 저버리고 아무런 당내 경쟁도 없이 기득권 옹호 끝판왕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민생당 박주선 의원(가운데).

우여곡절 끝 본선 진출권을 얻은 박주선 의원도 이번 공천 과정에 대해선 쓴소리를 쏟아냈다.

박 의원은 공천 결과와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공관위의 공천 배제 결정은 민생당 출범 과정에서 당에 기여한 점 등을 모두 무시한 채 내려진 것이다”며 “당원들과 지역구에 상심과 혼란, 후보의 자존심마저 망가뜨리는 작금의 사태를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생당 공관위의 상식과 원칙, 기준을 저버린 공천 심의방식도 문제지만 저의 당 기여도와 경쟁력 등을 무시한 채 경쟁력 조사나 면접마저도 배제해 근거 없는 공천을 한 공관위의 무능·무지·무색한 ‘3무 공천방식’ 역시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공천 과정에 대한 혼란에 대해 “공관위는 당과 당원, 지지자와 지역주민에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정당한 원칙과 기준에 따른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향후 공관위의 불합리하고 불의스러우며 불공정한 ‘3불(不)결정’이 재발될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코로나19로 개학연기가 장기화되면?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강타하면서 일상들이 변하기 시작하였다. 학교도 예외...
 [편집국에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