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2.18 (월) 18:05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교육
전남대 연구팀, ‘착용형 관절 센서’ 개발
김우리 ur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2-06 17:28:28
▲ 그래픽 자료. <전남대 제공>

파스처럼 회로를 몸에 붙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던 전남대 연구팀이 이번에는 전도성 실(絲)을 이용해 옷에 전극회로를 그려 넣어 입을 수 있는 관절센서를 개발해 특허 출원까지 마쳤다고 6일 밝혔다.

전남대학교 박종진 교수(고분자 융합소재공학부)와 한양대 배지현 교수(의류학과) 연구팀은 통기성과 신축성이 좋은 신축성 섬유 위에 전도성 실(絲)을 이용해 재봉틀로 다양한 전자회로 패턴을 그려 넣어 몸에 착용 할 수 있는 ‘섬유형 관절 센싱기술’을 개발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재료학술지인 ‘Advanced Functional Material(IF=13.3)’ 1월 22일자 온라인 판에 ‘인간 관절의 움직임을 관찰하기 위해 미리 당겨진 전도성 바느질 패턴을 갖는, 고도로 구부리고 회전할 수 있는 섬유구조’라는 논문명으로 게재됐다.

기존의 전자회로가 딱딱한 기판 위나 구부러지는 표면에 회로를 형성하여 신축성이 매우 낮은 것과 달리, 이 기술은 전도사가 신축성 섬유 내부에 재봉틀로 바느질되어 형성된 전자회로 패턴으로, 100% 늘려도 부러지거나 깨지지 않는다.

또 다양한 3차원 곡면구조를 갖는 관절에 부착할 수 있어 옷처럼 입는 ‘웨어러블 센서’의 원천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박종진 교수는 “특히 인체 관절의 움직임을 감지하여 스마트폰으로 빅 데이터 처리할 수 있어 허리운동·팔다리 운동량의 감지는 물론 무릎관절에 착용할 경우 걸음걸이의 변화로 나타나는 치매의 조기진단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교육부 및 산업통상자원부지원으로 진행된 이 연구에는 박사과정 박상기 학생이 1저자로, 학부생 안성철, 중국 유학생 손경철 학생이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네이버 뉴스스탠드
총여학생회가 사라지는 게 맞나
대학 내 총여학생회가 사라지고 있다. 1980~1990년대 학내 소수자인...
 [딱! 꼬집기] [딱꼬집기]지속가능한 도시의 ...
 [편집국에서] 금호 vs 호반 ‘고래 싸움...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