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20.03.27 (금) 19:16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문화
[나상기 시로 읽는 사진]선암매(仙巖梅)
어찌 이 향기에 취하지 않을쏜가
나상기
기사 게재일 : 2020-03-25 06:05:01

 선암매(仙巖梅)

 봄 향기 그윽한 선암사
 신음하는 아픈 봄날에
 선암사 홍매 백매 환하게 피어
 그 향기 仙巖梅에 홀딱 반한다
 
 산 기슭 개울가 스치는 바람소리
 선암사 원통각 뒷뜰 기왓장을 품고
 육백년 세월 보듬어 피는 선암매
 호남오매(湖南五梅) 가운데 가장 뛰어난 기품이라
 
 조계산 자락 선암사 일주문 지나
 봄이 감동하는 선암매 바라보는데
 그 향기에 취하지 않고서야
 어찌 봄을 맞는다 할 수 있겠는가
 
 봄바람 선암매 향기 붙들어
 가난한 영혼 기도하는 두손
 삶의 여백으로 남은 가슴에
 그리움 안고 봄을 맞이 한다
 
 나상기

---------------------------------------------------------
  50년 동안 ‘재야 민주화운동’에 몸 담아 온 나상기 선생은 ‘어머니의 죽음’이라는 인생의 전환점에서 사진기를 들었다. “조급하게 변화시키려고 했던 과거에 대해 반성하고, 느긋하게 바라보면서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는 걸 깨달은” 뒤였다. 지금 그는 스스로를 ‘재야 사진가’로 칭하며, 남도 지방 사계절 풍경과 꽃을 담아내고 있다. 인생 2막, 여전히 ‘중심 아닌 곳’에 눈을 대고 있는 나 선생은 그동안 찍은 사진에 시적 감상까지 더해서 최근 ‘시사집(詩寫集)’을 발간한 바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코로나19로 개학연기가 장기화되면?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을 강타하면서 일상들이 변하기 시작하였다. 학교도 예외...
 [편집국에서] 고갯길 넘어야 새로운 세상이...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