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2.16 (월) 06:00

광주드림 뉴스 타이틀
 최신뉴스
 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인권
 문화
 환경
 스포츠
 의료
 지구촌
뉴스환경
추석, 그릇은 비우고 정은 채우세요
환경부 ‘비워서 남 주자’ 홍보 활동

김현 hyun@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9-11 11:05:52
▲ 음식물 줄이기 포스터. <환경부 제공>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올해 추석을 맞아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대국민 홍보활동(캠페인)을 11일부터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우리나라 음식물 쓰레기는 2017년 기준으로 하루 1만 5,903톤이 발생하고 있으며, 전체 생활폐기물 하루 발생량 5만 3,490톤의 29.7%를 차지하고 있다. 음식물 쓰레기양은 세대수 증가 및 생활수준 향상(식자재 다양화, 푸짐한 상차림) 등의 이유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명절 연휴기간은 평소에 비해 가정에서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이 20%* 이상 급격히 늘어난다. 이는 푸짐한 상차림을 선호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명절 문화에 기인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경제적 낭비일 뿐만 아니라 처리 비용도 연간 8천억 원 이상이 소요되고, 처리 시 악취 및 온실가스 등이 배출된다. 환경과 경제적 측면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환경부는 추석 상차림에 낭비 없는 알뜰한 음식문화를 조성하고 생활 속 실천을 이끌기 위해 이번 음식물 줄이기 대국민 홍보활동을 마련했다.

우선, “음식물을 남김없이 잘 먹었습니다” 문구를 담은 음식문화 개선 포스터 10만 장을 전국 지자체에 배포한다.

서울역과 용산역 등의 대형 광고판에는 “음식물, 쓰레기 되기 전 미리 줄이세요” 문구를 담은 광고물을 게시한다.

음식물 줄이기 홍보활동 ‘비워서 남 주자’를 11일부터 2주간 실시하고 향후 음식점을 대상으로도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비워서 남주자’는 가정에서 음식을 다 먹은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인스타그램)에 빈 그릇 사진과 함께 해시태그(#비워서남주자)를 적으면 건당 500원이 적립되고 적립금은 결식아동을 위해 기부된다.

또한 동영상 ‘똑똑한 식습관 딱! 먹을 만큼만’을 제작해 정부에서 관리하는 각종 전광판을 통해 전국에 송출하고, 홍보물 ‘똑똑한 장보기’를 대형마트 카트에 부착해 낭비없는 장보기를 이끈다.

이밖에도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카드뉴스, 음식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실천방법 등을 제작해 환경부 누리집(www.me.go.kr)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음식물 쓰레기는 우리 모두가 미리 줄인다는 마음가짐을 가질 때 줄일 수 있다”며, “올해 명절에는 낭비 없는 알뜰한 상차림이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네이버 뉴스스탠드
광주와 윤장현
 한 사람의 이력을 정리해 봅니다.  광주서중 3학년인 60년대 독서회...
 [딱! 꼬집기]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