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10.23 (수) 17:57

광주드림 포토 타이틀
 시민기자포토
 사진속세상
 포토뉴스
 풍경+생각
 그림속광주
 찰칵
 만평
 만화
 숨은그림찾기


인권위 “운동부 합숙소, 인권친화적 기숙사로 바꿔야

‘학벌없는사회 시민모임’ 내달 14일 일일호프

첨단중, 전통 벼 베기 및 탈곡 체험 실시

CMB 광주방송, MCN 콘텐츠 활성화 ‘앞장’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이달 말 퇴임
포토포토뉴스
대나무 고장 담양 ‘우후죽순 ’
채정희 goodi@gjdream.com
기사 게재일 : 2019-06-05 17:28:31
▲ 사진 제공=담양군.
대나무의 고장 담양은 요즘 우후죽순(雨後竹筍)이다.

5일 담양군에 따르면, 죽순은 초물, 중물, 끝물로 나눈다. 초물은 대나무숲을 가꾸기 위해 식용으로 활용하지 않고 중물과 끝물을 채취해 식용으로 쓴다. 죽순은 5월 말부터 약 한 달 동안이 수확 적기로, 이 시기가 지나면 죽순이 세져서 먹을 수가 없다.

죽순은 성질이 차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의 가래와 어지러움을 없애준다. 또 죽순은 칼륨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체내 나트륨을 낮추고 고혈압을 예방한다. 죽순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대장의 운동을 촉진시켜 변비를 없애고, 장을 깨끗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대나무의 새싹인 죽순은 수확 후 시간이 지날수록 맛이 떨어지므로 생죽순은 삶아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담양군 대나무자원연구소 이송진 박사는 “요즘은 중국산이 판을 치며 제철이라는 말이 무색하지만 봄에만 즐길 수 있는 신선하고 맛있는 죽순을 담양에서 늦기 전에 꼭 맛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이제 제대로 출발점에 선 ‘끝장’에게
 아침저녁으로 쌉상한 기운이 돌더니, 가로수가 먼저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편집국에서] 의원님들 ‘밥값’ 하셔야죠...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