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7.12.15 (금) 06:00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광주뉴스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전라도
[전라도]망태의 크기, 염치의 용량
기사 게재일 : 2017-11-24 06:05:01
 “나이는 겁나, 세도 못해”라고 말하는 할매. 쪽진 머리에 옥색 비녀가 고색 창연하다.
 “지져보도 안하고 뽀까보도 안하고. 물도 당아 한번도 안 딜여보고.”
 엄용순 할매(90․임실 덕치면 천담리 구담마을)가 소개하는 `내 식대로’ 헤어스타일.
 열일곱에 시집온 이래로 “이날평상 요 머리”다.
 뽀글뽀글 `빠마’ 일색인 동네 할매들이 입모아 “인자 요 머리가 참말로 귀헙지(귀하지)”라고 말한다.
 미장원에 한번도 걸음해 본 적 없이 아침이면 가지런히 머리 빗어내려 쪽지는 것이 하루를 시작하는 의식인 할매. 검정 고무신을 꿰고 옥색 비녀를 꽂은 할매가 지금 행차하는 곳은 동네 공동밭이다.
 “함께 해묵는 밭이여. 동네것인께 호맹이라도 한번 너(넣어)줄라고.”“일할라고”가 아니다. 어디까지나 “호맹이 넣어줄라고”. 생색이 끼여들 틈이 없는 은근한 말씀.
 “밭에 갈라문 갖고 갈 것이 많애. 호미랑 낫이랑 깔고 앙글 일방석이랑.”
 그리하여 자그만 덩치와 상관없이 할매는 늘 `빅백(bigbag)’ 취향인 것이다.
 “푸대자루로 내가 맨든 거여. 우리 동네서 젤로 커, 내 망태가, 하하.”
 “인자 일 못혀”라면서도 동네 밭에서 함께 울력하는 날에는 빠지지 않는 할매.
 “염치가 있지, 빠지문 되가니. 다들 일허는 자리에. 하문, 놀 자리에는 빠져도 일할 자리에는 안 빠지고 살아야써. 그래야 맘이 핀헌 법이여.”
 여전히 `일하고자운’ 의지, 염치의 용량. 할매가 멘 망태의 크기와 비례한다.

글=남인희·남신희 `전라도닷컴’ 기자
사진=박갑철 `전라도닷컴’ 기(뉴스검색제공제외)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이름 비밀번호 (/ 1000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 유포, 도배행위, 광고성 글 등 올바른 게시물 문화를 저해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개정된 저작권법 시행으로 타언론사의 기사를 전재할 경우 법적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댓글 0   트래백 0
 



[딱꼬집기]맥락, 그 전면긍정과 전면부정의 위험성
 열차시간 임박하여 송정역에 도착하였다. 역 주차장은 만 차! 서둘러 맞은 ...
 [청춘유감] 기독교, 동성애 그리고 에이즈 낙...
 [편집국에서] 다수결이 정의가 아닌 사회...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기고]“광주교사노동조합 목표는 전교조보다 더 좋은 교사노조”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줬다 뺏는 기초연금, 헌법에 맞게 고쳐
[이용교 교수 복지 상식]아동수당, 2018년 9월부터 받을 수
소영 2집 발매 공연 “사라지는 것들에 관심을”
‘네버마인드’ 정리…남유진 씨 “괜찮지 않네요”
[와글와글 기아 타이거즈] 조계현 신임 단장 임명
전국 청년문화기획자 네트워크 포럼 ‘청년보릿고개’
광주 뮤지션들 등용문 닫히다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