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19.08.22 (목) 18:18

광주드림 기획 타이틀
 주말제안
 전라도
 생각하는교육
 숲나들이
 GwangJu News
 맑은강 푸른산
 인연
 나눔
기획GwangJu News
An Uphill Battle Towards Recognition:
A Yemeni Seeking Acceptance in Korea<2>
한국에서 받아들여지길 갈구하고 있는 한 예멘인<2>
윌슨 멜보스타드
기사 게재일 : 2019-03-13 06:05:01
 Gwangju News (GN): So, it seems like the violence got to a point where you were forced to leave. How did that come about?
 
 Yasameen: Essentially, the situation got so bad in Yemen that I, as well as many other people, lost hope. If there is no hope, how can you live? Even animals have hope, you know. Our lives were completely in the hands of the Houthis, who only cared about fighting the Saudis and did not want to spend any money on protecting the citizens who were starving and dying around them. My brother and I received an invitation to study in Belarus from another Yemeni guy from our neighborhood. I initially refused this offer since it meant I would have to leave the rest of my family behind, but my mother said that I had to go. In her mind there was no longer a future for me at home. I was in a situation where if I stayed in Yemen, I knew I would lose myself. Yet at the same time, if I left, I could hold onto my identity, but I would also lose my family and homeland. I made a promise to my family that I would someday return, and ultimately my brother and I left in November of 2017. However, Belarus did not pan out as I had originally thought it would. I had gone with the idea of finishing my master’s degree in English, but tuition fees there were far too expensive and I would have been forced to take classes in Russian. Sensing that I perhaps should try elsewhere to secure my future, my cousin living in Seoul told me about an opportunity to arrive in Jeju without a visa and apply to receive refugee status from the Korean government.
 
 GN: What happened upon your arrival in Jeju?
 
 Yasameen: Once I arrived at Jeju Airport, I was told that I would have to stay in a hotel in Jeju until the Korean government gave permission for me to do anything further. We were totally restricted from leaving the island. I felt trapped and unwanted. For the first 24 days, I just cried by myself and stayed inside my room. An old Korean woman who worked at the hotel saw me one day and told me she had a friend who could help me. This friend eventually called me and invited me to live with her and her family in Jeju. This friend had also opened a cultural center in Jeju that provided a safe place for Koreans and Yemenis to talk and learn about each other. I met lots of Koreans there and learned about why the response to us had been so negative up to that point. I will never forget that after one of these culture classes, on my way home an older Korean man approached me and asked me in broken English where I was from. As soon as I responded that I was from Yemen, he screamed at me that I and all other Yemenis were not welcome here and should get out of the country. From that point forward, I learned that I needed to be really careful, as there were lots of individuals here who hated me. During my time on the island, I tried my hardest to find work, as I wanted to somehow repay my host family for the incredible hospitality they showed me. Unfortunately, there were not really any jobs available other than hard manual labor. I tried working on a garlic farm and as a dishwasher in a kitchen, but I just could not do it.
 
 GN: The Korean government eventually did offer you some sort of legal status and then gave you permission to leave the island, correct?
 
 Yasameen: Yes, my brother and I were told that we did not get refugee status but instead humanitarian status at the end of October 2018. I will never forget when immigration told us that we would “be like Koreans.” I was fairly excited by this news, and my brother and I decided to move up to Seoul where my cousin was living. My brother and I were able to rent a room - it was expensive - but my brother has been helping me pay the rent thus far thanks to the fact that he found a job at a car factory. In the meantime, I have been trying my best to find work. Upon my first visit to the job office in Seoul, an officer there told me there were lots of opportunities to work in either a chicken factory or clothes factory. Yet, the officer told me I would be required to take off my hijab. I told him that I could not take it off, which angered him, and he promptly told me to leave. That same officer called me again in the evening and told me he had found other jobs for me. I thought this meant that he had found a place that would accept my hijab, but when I arrived at the job office the next day, that same officer asked me if I had understood what he said about the hijab. I told him that I understood my hijab might break some of the uniform policies here in Korea. “No, it is because you are dangerous,” he replied. My hijab represents the fact that I am Muslim and thus dangerous. The officer pointed out that the Indonesian man sitting next to me was also Muslim, but since he was not wearing a hijab, people would not be scared of him. He told me that no one will respect me in Korea because of my hijab. I replied that in my six months in the country he was the only one to disrespect me for it. He became red with anger once more, and I left once again without a job. I am still looking for work and will hopefully find something soon.
 
 GN: If you could speak to the Korean people who might be afraid of you and other Yemenis now living in Korea, what would you want to say to them?
 
 Yasameen: I would hold their hand and let them know I am human. I would explain that my language or cultural background is secondary to getting to know me and the fact that I am a human. Some people here are shocked that I have a cellphone, or can speak English, or have money. I did not come from another planet, I am from Earth - I speak and have a heart and brain just like everyone else. People have a right to be afraid of me; they also have the right to say that Islam is inherently dangerous. But I would like to ask those who doubt Islam, “Are you really sure the terrorists you are mentioning are Muslim? Does the Quran say you have to kill other people?” My Quran never mentioned that. As far as I am concerned, the acts of terrorists in other parts of the world are not representative of Islam. People ask me all the time, “Why do Muslim men treat women so badly?” To this I always respond that we respect each other. We have good things and bad things in our lives just like any other humans in this world. To these people I ask, “Have you ever fought with your husband, girlfriend, partner, etc.? Do you fight with your spouse because of your religion?” People fight because they are human and cannot control their behavior but certainly not because of their religion. We have to respect each other as human beings.
 
 GN: Thank you so much for your time, Yasameen! All the best to your future life here in Korea.
 
 Yasameen: Thank you.
 
By Wilson Melbostad

Photographs by Sarah Pittman
 
 The Author
 Wilson Melbostad is an international human rights attorney hailing from San Francisco, California. Wilson has returned to Gwangju to undertake his newest project: the Organization for Migrant Legal Aid (OMLA), which operates out of the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He has also taken on the position of managing editor of the Gwangju News.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Gwangju News January 2019 issue.
 Gwangju News is the first public English monthly magazine in Korea, first published in 2001 by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Each monthly issue covers local and regional issues, with a focus on the stories and activities of the international residents and communities. Read our magazine online at: www.gwangjunewsgic.com

-<원문 해석>-


 광주뉴스 (광) : 그러한 폭력이 당신이 본국을 떠나게 만든 핵심으로 보입니다. 어떻게 그일이 생겼나요?
 
 야스멘 : 기본적으로, 예멘의 상황이 너무 안 좋아서 저 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사람들도 희망을 잃었습니다. 희망이 없다면 어떻게 살 수 있겠어요? 아시다시피 동물조차도 희망을 가지고 있어요. 우리 인생이 완전히 후티의 손에 달려있었는데, 후티는 사우디와 싸우는 일에만 신경을 썼고, 주변에서 굶주리고 죽어가는 국민들을 보호하는 데 한 푼도 쓰려고 하지 않았어요. 남동생과 저는 이웃의 다른 예멘 사람으로부터 벨라루스(Belaarus)에서 공부하라는 초청을 받았어요. 처음에는 가족들을 남겨두고 떠나야 한다는 의미라서 거절했는데, 어머니는 저한테 가야한다고 했어요. 어머니는 고향에서 더 이상 제 미래가 없다고 생각하셨어요. 만일 예멘에 남는다면 제 자신을 잃을지도 모르는 상황에 처해 있다는 것을 알았어요. 하지만 동시에, 제가 떠난다면 정체성은 지킬 수 있더라도 가족과 조국을 잃을 거였어요. 가족들에게 언젠가 돌아오겠다고 약속했고, 결국 2017년 11월에 남동생과 함께 떠났어요. 하지만 벨라루스는 원래 생각했던 대로 잘 되지 않았어요. 영어 석사 학위를 끝마치겠다는 생각으로 갔었는데, 그곳 학비가 너무 비쌌고 러시아어로 수업을 들어야 했어요. 미래를 위해서는 다른 곳으로 가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었는데, 서울에 사는 사촌이 비자 없이 제주도에 와서 한국 정부로부터 난민 신분을 얻을 수 있는 기회에 대해 알려줬어요.
 
 광 : 제주도에 도착했을 때 무슨 일이 있었나요?
 
 야스멘 : 일단 제주 공항에 도착하면 한국 정부가 허가를 내릴 때 까지 제주도에 있는 호텔에 머물러야 한다고 했어요. 제주도를 떠나는 것은 완전히 통제되었어요. 갇힌 기분이 들었고, 원치 않았어요. 처음 24일 동안은 방 안에서 혼자 울기만 했어요. 어느 날, 호텔에서 일하는 한 나이 든 한국인 여자 분이 저를 봤고, 절 도와줄 수 있는 친구들이 있다고 했어요. 결국 그 친구 분이 전화를 해서 그 분과 그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에서 살자고 초대했어요. 또한 그 분은 한국인과 예멘인이 소통하고 서로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안전한 장소를 제공하는 문화센터를 제주도에 개설했어요. 거기서 많은 한국인들을 만났고 이제까지 왜 우리에 대한 반응이 그토록 부정적인지 알게 되었어요. 문화수업이 끝난 어느 날, 집에 가는 길에 저한테 접근해서 어설픈 영어로 어디에서 왔는지를 물어본 나이 든 남자 분을 결코 잊을 수 없을 거예요. 제가 예멘에서 왔다고 대답하자마자 저와 다른 모든 예멘 사람들이 이곳에서 환영받지 않으며 여길 떠나야 한다고 소리쳤어요. 그때부터, 절 싫어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매우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제주도에 있는 동안, 믿을 수 없는 호의를 보여준 그곳의 가족들에게 어떻게든 보답하고 싶어서 직업을 구하는 데 최선을 다해 노력했어요. 불행하게도, 힘든 육체노동 외에는 할 수 있는 일이 정말 거의 없었어요. 마늘농장과 주방에서 설거지를 하려고 해 봤지만 할 수 없었어요.
 
 광 : 한국 정부가 어떤 법적 지위를 부여하고 제주도를 떠날 수 있도록 허가했죠, 맞나요?
 
 야스멘 : 네, 남동생이랑 저는 난민 신분을 얻을 순 없지만 대신에 2018년 10월 말에 인도적 지위를 받았어요. 출입국관리소가 저에게 “한국인들처럼 된다”고 했던 순간을 결코 잊지 못할 거예요. 이 소식에 상당히 흥분했고, 남동생과 함께 사촌이 살고 있는 서울에 올라가기로 했어요. 동생과 전 방을 구할 수 있었고, 가격이 비쌌지만 고맙게도 동생이 자동차 공장에서 일을 구해서 방값을 지불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어요. 저는 일자리를 찾을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서울에 있는 직업사무소를 처음 방문했을 때, 한 담당자가 저에게 치킨 공장이나 의류공장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했어요. 하지만 히잡(hijab)을 벗어야 할 거라고 했어요. 제가 벗을 수 없다고 하자 그는 화가 났고, 즉시 떠나라고 했어요. 담당자가 저녁에 다시 전화를 해서 다른 직업을 구했다고 했어요. 전 이게 히잡을 받아들이는 곳을 찾았다는 의미라고 생각했지만, 다음 날 직장에 도착하자마자 담당자는 히잡에 대해 자기가 한 말을 이해했냐고 물었어요. 저는 히잡이 한국의 어떤 복장 규정을 위배할지도 모른다는 말로 이해했다고 말했어요. “아니오, 당신이 위험하기 때문이예요” 라고 대답하더군요. 제 히잡은 제가 무슬림이고 그래서 위험하다는 사실을 나타낸답니다. 담당자는 제 옆에 앉은 인도사람도 무슬림이지만, 히잡을 쓰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무서워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히잡 때문에 한국에서 어느 누구도 절 존중하지 않을 거라고 했어요. 전 한국에서의 6개월 간 그가 히잡으로 저를 존중하지 않은 유일한 사람이라고 대답했어요. 담당자는 다시 한 번 화가 나서 얼굴이 붉어졌고, 전 다시 한 번 직장을 얻지 못하고 나왔어요. 아직 직장을 찾는 중이고 부디 곧 찾기를 바라요.
 
 광 : 만약 당신이나 지금 한국에 살고 있는 다른 예멘 사람들을 무서워할지도 모르는 한국 사람들에게 말할 수 있다면 무엇을 얘기하고 싶나요?
 
 야스멘 : 그들의 손을 잡고 제가 인간이라는 것을 알릴 거예요. 저의 언어나 문화적 배경은 절 이해하고 제가 인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데 부차적인 것이라고 설명할 거예요. 이곳의 몇몇 사람들은 제가 휴대폰을 가지고 있거나, 영어를 말하거나, 돈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아요. 전 다른 행성에서 온 게 아니라 지구에서 왔어요. 그저 다른 사람들처럼 말하고 심장과 뇌를 가졌어요. 사람들은 저를 무서워할 권리가 있고, 이슬람은 본질적으로 위험하다고 말할 수 있는 권리도 있어요. 하지만 이슬람에 대해 의문을 가진 사람들에게 묻고 싶어요. “당신이 말하는 테러리스트가 정말 무슬림입니까? 코란(Quran)이 다른 사람을 죽여도 된다고 했나요?” 저의 코란은 절대 그렇게 말하지 않았어요. 제가 아는 한 세계 다른 지역 테러리스트들의 행동들은 이슬람을 대표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제게 항상 물어요. “왜 무슬림은 여자들을 그렇게 못되게 대하죠?” 이에 대해 전 언제나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고 대답해요. 우리는 이 세상 다른 인간들과 마찬가지로 삶에서 좋은 면과 안 좋은 면을 가지고 있어요. 이런 사람들에게 저는 묻습니다. “남편이나 여자친구, 연인 등과 다툰 적이 있나요? 배우자와 종교 때문에 다툰 적이 있나요?” 사람들은 인간이기 때문에 다투며 그들의 행동을 통제할 수는 없지만 종교 때문에 싸우는 것은 확실히 아니에요. 우리는 서로를 인간으로서 존중해야 합니다.
 
 광 : 시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야스멘! 앞으로 한국에서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랄게요.
 
 야스멘 : 감사합니다.
 
글=윌슨 멜보스타드(Wilson Melbostad)

사진=사라 피트만(Sarah Pittman)

번역=백지연(광주국제교류센터 자원활동가)
 
 ※각주.
 humanitarian status visa1
 인도주의적 지위 비자
 대한민국 법무부의 난민 지위 결정 절차에 따르면, 망명 신청자는 (a) 난민 지위를 받을 수 있고 영구 비자를 받을 자격이 있으며 한국의 복지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b)한국 정부로부터 어떤 형태든 보호를 완전히 거부당하는 불법이거나, (c)망명 신청자의 상황이 난민으로서의 최소한의 기준(자국으로 돌아간다면 박해당할 충분한 근거가 있는 두려움이 있는 등)에 이 충족되지 않지만, 임시적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충분한 신뢰가 있는 경우에 인도적 지위를 부여할 수 있다. 인도주의적 지위를 획득한 사람은 직업을 구하고 국가에서 법적으로 거주할 권리가 제공되는 임시 비자를 받지만, 동시에 국가가 지원하는 보험이나 기타 복지 프로그램 혜택 수혜는 제한된다. 게다가 비자는 3개월, 6개월, 혹은 1년 단위로 정부의 재량하에 갱신되어야 한다. 2018년에 제주도에 도착한 480명의 망명 신청자 중, 2명이 난민 지위를 받았고, 412명은 인도주의적 지위를, 그리고 56명은 어떠한 보호든 완전히 거부되는 불법 판정을 받았다.
 
 저자.
 윌슨 멜보스타드 (Wilson Melbostad)는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출신의 국제 인권 변호사입니다. 윌슨은 광주로 돌아와 이주자 법률 지원기구(OMLA; Organization for Migrant Legal Aid)라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광주국제교류센터 외부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광주뉴스의 편집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 글은 광주뉴스 2019년 1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광주뉴스는 광주국제교류센터가 2001년에 처음 발행한 대한민국 최초의 영문 대중월간지입니다. 매월 발행되는 각 호에는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과 지역사회의 이야기 및 활동에 중점을 둔 지역의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도 잡지를 볼 수 있습니다. (www.gwanjunewsgic.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싸이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Naver) 요즘(Daum) 네이버 구글
인쇄 | 이메일 | 댓글달기 | 목록보기


네이버 뉴스스탠드
[딱꼬집기]일본 경제보복 맞서 분노하되, 강요는 안된다
 “당한 것만 해도 치가 떨리는데, 일본 사람들이 ‘정신대’란 사실 자체가 ...
 [편집국에서] 성비위? 도덕교사 배이상헌의...
 [청춘유감]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를 떠나며...
 [아침엽서] 외로우니까 사람일까?...
모바일
하단로고